5월 1~3일 연휴를 맞아

부모님께 유니크도 마음껏 보여드릴겸

거제에 다녀왔다.



예닐곱시간을 달려

집 문앞에서 부모님을 마주하는 순간이

언제나 가장 극적인데


이젠 두 팔 벌려 마주하는 사람이

자식에서 며느리로, 손자로 바뀌었다.

물론

그 모습을 보는 것만도 보람이다.


2박 3일이라 해봐야

가고 오는 시간을 빼면 짧은 기간이라

친구를 만나거나 하는 약속을 잡진 않았지만

두 세시간 정도 여유가 나서

바다도 볼겸

유비*아네스*유니크 셋이서 외출을 나왔다.



들른 곳은 거제도 카페를 검색하면

꼭 등장하는 <슈만과 클라라>


거제도의 부속섬인 칠천도 다리를 건너

바다를 바라보고 자그맣게 위치한 스페셜티 카페다.



카페의 독특한 네이밍은

독일의 작곡가 슈만과

그의 아내이자 뮤즈 클라라의 이름을 땄다.



드립커피 한 잔을 마시려면

기본 8천원 이상의 가격을 지불해야 하지만


매력적인 입지와 분위기 덕에

입소문을 탄 곳이다.





진열장과 테이블바에는 

예쁜 찻잔들이 빼곡히 전시되어 있고

카페 내부 커다란 스피커에는 클래식이 쉼없이 흐른다.



그 배경속의 유니크-


카페 사장님은

테이블바 너머를 관심있게 보는 유니크가 귀여운지

연신 눈을 맞추고 까꿍을 해주신다.


부모마음이 그런지

내새끼를 예뻐해주면 고맙고 뿌듯하다.



아네스는 만델링을

나는 파퓨아뉴기니를 주문했다.


주문한 사람에게 어울리는 찻잔에 담아주기 위해

각 커피의 주인을 확인하는 섬세함은 물론

찻잔 받침의 받침까지 맞춘 구성이 인상적이다.




유니크는 점점

우리의 음식과 물건들에 관심을 갖고

손을 뻗기 시작한다.

아마 대단한 개구장이가 될 것 같다.



찍고나서 뷰파인더로 보자마자

"건졌다"고 했던 사진-


배경&구도&인물이 딱 떨어지는 게

잡지에 실린 카페 사장님 아들같다.



어머님이 누구니,

어떻게 너를 이렇게 귀엽게 키우셨니

쉨댓 잼잼 도리도리

쉨댓 잼잼 도리도리


두 시간 남짓 짧은 휴식이었지만

 만족스런 외출이었다.


fin.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
  1. 스칼렛s 2015.05.04 18:3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여기 잇플레이스 ㅎㅎㅎ
    쉨댓 잼잼 도리도리 중독성 넘 강해요!

    • 유비쿼터스카페 2015.05.06 10:2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역시 가봤구나ㅎ 유니크 덕분(?)에 오래는 못있었지만 좋았음:)

      [어머님이 누구니 가사 추가]
      몸집은 너무 작은데 힘이 세, 맞는 체력을 기르기 너무 힘들어 oh yeah
      쉨댓 잼잼 도리도리~ 쉨댓 잼잼 도리도리~
      잠들때 바라보면 너무 착한데, 금방 일어나서 징징대면 미치겠어 oh yeah
      쉨댓 잼잼 도리도리~ 쉨댓 잼잼 도리도리~
      널 어쩌면 좋니 너를 어쩌면 널 어쩌면 널 어쩌면 좋니 네가 왜 이렇게 좋니
      머리 끝부터 발끝까지 눈을 떼질 못하잖니
      쉨댓 잼잼 도리도리~ 쉨댓 잼잼 도리도리~

      여기까지ㅋ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