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5 홍콩&마카오 여행기

마지막 이야기, 시작-



소호거리를 돌고 숙소로 돌아와 잠시 쉬고

센트럴 IFC몰 방문-


미뤄뒀던 아네스와 나의

위시리스트 쇼핑을 하기로 한 곳이다.



내 위시리스트는

당시 국내 출시 전이었던 애플워치-


IFC몰 애플스토어에서

종류별 제품들도 직접 만져보고

구매도 할 수 있었다.






스포츠 모델부터 에디션 모델까지

알고도 감탄할 수 밖에 없는 눈부신 만듦새에 취해있다가


가격까지만 확인한 다음 잠시 진정하고

일단 배를 채우기로-



IFC몰 내에 있는 크리스탈 제이드에서

또 다시 딤섬-

돌아오는 날까지 당췌 질리지가 않는다.



딤섬은 침사추이 K11 하비가 최고였고

여기가 그 다음이다.

나머지는 대동소이하다. 물론 맛잇게-



결국

42mm 스포츠 모델을 구매했다.

국내 출시가격보다

5만원 가량 저렴했다는 게 나름 보람-


아네스는 더 상위모델을 사도 된다했지만

비싼 예물시계를 두고

애플워치를 또 사도 되나 고민이 많았던지라

좋으면서 민망하고 복잡미묘한 기분-




어쨌든 그새

블랙메탈로 '줄질'까지 해 가면서

아주 잘 쓰고 있다.



아네스는 몇 가지 브랜드를

돌다 발리에서

'유니크'한 색상의 지갑 구매 완료-



그리고 IFC몰에 위치한

다이닝 바&펍 RED로-



전날 란콰이펑에서의 실망이

여기에서야 풀린다.


막 퇴근한듯한 젊은 사람들이 모여 든 야외테라스

넥타이가 섞여있어도 여유롭고 활기차다.



테라스 밖으로 

빅토리아 하버가 내려다 보이는 곳.




처음 마셔본 아플리젬과 불머스

비주얼과 분위기도 맛의 일부이기에

가히 훌륭할 수 밖에 없다.



아네스의 저 표정이 난 좋다.



야외 테라스가  펍 분위기라면

실내는 한결 차분한 바 느낌.




아무래도 좋을 칵테일 두 잔을 시키고

서툰 영어로 바텐더와 짧은 대화를 이어간다.



마지막 밤 마지막 코스로

여기 택하길 참 잘했다.



떠나기 아쉬워

가다 돌아서 사진 한 장을 더 남기고



IFC몰 마트에서

술과 안주를 조금 더 구입하고

숙소로 돌아왔다.



다음 날 아침의 모습.



잭콕은 맛도 비율도 만족스러웠는데

몇 병 사올 걸 아쉽다.



더 남은 일정은 없었다.

오후 1시 비행기라 공항으로 일찍이 이동했고

그리곤 무사히 돌아왔다.


유니크를 두고 떠난 여행이 쉽진 않았지만

단 둘이 보내는 시간이

또 이렇게 길겐 없을 거란 생각에 더 소중한 여행이었다.


내년엔

둘 보다 나은 셋이 되길 바라며-


유비아네스 홍콩&마카오

여기서

fin.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