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OG ARTICLE 거제 | 3 ARTICLE FOUND

  1. 2015.05.04 5월 연휴 거제, 그리고 <슈만과 클라라> 카페 (2)
  2. 2010.09.27 아이폰4 사진테스트 - so good! (3)
  3. 2009.08.13 내 고향 남쪽바다 (4)


5월 1~3일 연휴를 맞아

부모님께 유니크도 마음껏 보여드릴겸

거제에 다녀왔다.



예닐곱시간을 달려

집 문앞에서 부모님을 마주하는 순간이

언제나 가장 극적인데


이젠 두 팔 벌려 마주하는 사람이

자식에서 며느리로, 손자로 바뀌었다.

물론

그 모습을 보는 것만도 보람이다.


2박 3일이라 해봐야

가고 오는 시간을 빼면 짧은 기간이라

친구를 만나거나 하는 약속을 잡진 않았지만

두 세시간 정도 여유가 나서

바다도 볼겸

유비*아네스*유니크 셋이서 외출을 나왔다.



들른 곳은 거제도 카페를 검색하면

꼭 등장하는 <슈만과 클라라>


거제도의 부속섬인 칠천도 다리를 건너

바다를 바라보고 자그맣게 위치한 스페셜티 카페다.



카페의 독특한 네이밍은

독일의 작곡가 슈만과

그의 아내이자 뮤즈 클라라의 이름을 땄다.



드립커피 한 잔을 마시려면

기본 8천원 이상의 가격을 지불해야 하지만


매력적인 입지와 분위기 덕에

입소문을 탄 곳이다.





진열장과 테이블바에는 

예쁜 찻잔들이 빼곡히 전시되어 있고

카페 내부 커다란 스피커에는 클래식이 쉼없이 흐른다.



그 배경속의 유니크-


카페 사장님은

테이블바 너머를 관심있게 보는 유니크가 귀여운지

연신 눈을 맞추고 까꿍을 해주신다.


부모마음이 그런지

내새끼를 예뻐해주면 고맙고 뿌듯하다.



아네스는 만델링을

나는 파퓨아뉴기니를 주문했다.


주문한 사람에게 어울리는 찻잔에 담아주기 위해

각 커피의 주인을 확인하는 섬세함은 물론

찻잔 받침의 받침까지 맞춘 구성이 인상적이다.




유니크는 점점

우리의 음식과 물건들에 관심을 갖고

손을 뻗기 시작한다.

아마 대단한 개구장이가 될 것 같다.



찍고나서 뷰파인더로 보자마자

"건졌다"고 했던 사진-


배경&구도&인물이 딱 떨어지는 게

잡지에 실린 카페 사장님 아들같다.



어머님이 누구니,

어떻게 너를 이렇게 귀엽게 키우셨니

쉨댓 잼잼 도리도리

쉨댓 잼잼 도리도리


두 시간 남짓 짧은 휴식이었지만

 만족스런 외출이었다.


fin.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
  1. 스칼렛s 2015.05.04 18:3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여기 잇플레이스 ㅎㅎㅎ
    쉨댓 잼잼 도리도리 중독성 넘 강해요!

    • 유비쿼터스카페 2015.05.06 10:2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역시 가봤구나ㅎ 유니크 덕분(?)에 오래는 못있었지만 좋았음:)

      [어머님이 누구니 가사 추가]
      몸집은 너무 작은데 힘이 세, 맞는 체력을 기르기 너무 힘들어 oh yeah
      쉨댓 잼잼 도리도리~ 쉨댓 잼잼 도리도리~
      잠들때 바라보면 너무 착한데, 금방 일어나서 징징대면 미치겠어 oh yeah
      쉨댓 잼잼 도리도리~ 쉨댓 잼잼 도리도리~
      널 어쩌면 좋니 너를 어쩌면 널 어쩌면 널 어쩌면 좋니 네가 왜 이렇게 좋니
      머리 끝부터 발끝까지 눈을 떼질 못하잖니
      쉨댓 잼잼 도리도리~ 쉨댓 잼잼 도리도리~

      여기까지ㅋ




                                                예상한대로 역시 잘나온다. 기본 카메라 어플로 찍어도 충분.
                                                                      뭔가 500만 화소 그 이상.
                                                                 이제 리코가 없을 때에도 마음껏-

저작자 표시
신고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
  1. 힂작가 2010.09.27 13:2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으아, 거제다-!! 29차님 빠른 습득 바람, - 프롬40차

  2. tlth 2010.09.28 11:1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이젠 컴팩트 디카는 필요없는 시대가 오겠네



                                                            구정 이후 처음 내려가는 남쪽바다.
                                   고속도로에 올라타자마자 비가 내린다. 그래도 인삼랜드부터 집까지 운전.

                                        운전자를 노려보고 있는 졸음방지용 안구 인식 시스템(일리 없다.)

                             전날 가족들과 해운대 쓰나미를 감상하고, 둘째날 외도에 들르기 위해 도장포에 도착.
                           사실 가족들 중 외도에 가 본 사람이 의외로 나밖에 없다. 뭐 거제도에 그런 사람 많지만.

                                               바람의 언덕엔 역시나 이름답게 신나게 바람이 불어댔다.
                                            그리고 그 바람에 외도행 유람선 운행이 통제돼 버렸다. (댐잇)

                                                                       바람맞으며 습발샷-


                                               작년에 이어 올해도 여기서 점핑사진을 시도했는데,
                                                             형이 하나같이 타이밍을 놓쳤다.

                                                            반셔터 익숙하지 않은 바로 그 사내.

                                                                 어느새 오붓이 앉아계신다.

                                                           이거 형 찍은 거 아님. 나 찍은 거임.

                                    어느 덧 유람선은 간데 없고 어선 몇 척만 가는 밧줄에 묶여 넘실거린다.

                                                  습발샷에 아버지 발이 처음으로 등장. 맘에 든다.

                                                             대신 통영 케이블카를 타러 갔다.
                                                    8인승 케이블카 49대가 쉴 새 없이 오고 가는데
                                                            주말 이용객은 8~9천명쯤 되는 듯.

                                                  상행 케이블카의 종착지인 미륵산 전망대에 도착.
                                        확 트인 시야, 아름다운 섬마을 그리고 에어컨 바람이 부는 곳이다.

                               동양의 나폴리 통영시내가 한 번에 내려다보인다. 저기 멀리 거제대교도 보이고.
                                            남산 케이블카, 설악산 케이블카도 타봤지만 여기가 대장.

                                                 미륵산 정상까지 조금 더 올라 가족사진 한 장.
                                                   작년에 이어 그래도 매년 찍고 있어서 좋다.

                                                        바르샤 유니폼이 알록달록 예뻐서 그런지
                                                                이번엔 습발샷이 여러 장이다.


이번엔 내내 운전을 해서 그런지 더 보람있었던 남쪽바다행.
서울에 도착하니 한강 위로 맑게 개인 하늘에 걸린 구름이 너무 예뻤다.
음 역시 한강도 볼만해.

저작자 표시
신고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
  1. 靑山居士 2009.08.19 21:4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거제도 가고 싶다. ㅋ 미륵도에서 바라보는 한려수도 다도해의 풍광은 언제 봐도 후련한 듯.
    미륵도 달아공원 가 봤냐? 거기 좋다~!!

  2. 유비쿼터스카페 2009.08.20 09:5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달아공원이 어디지? 정상까지 올라가서 돌아다니긴 했는데 갔었는지 모르겠네ㅋ

  3. 2009.08.20 11:1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통영에서 미륵도로 넘어 간 다음, 미륵도 남쪽 끝에 있다. 거기서 보는 낙조가 장관이라던데....아직 직접 보지는 못했음..

  4. 유비쿼터스카페 2009.08.21 08:2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통영 다시 가게되면 매물도, 케이블카, 달아공원 낙조 코스가 좋겠군~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