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 vs 튀니지 戰


표팀 엔트리가 발표되고

첫번째 평가전이자



월드컵을 앞두고

마지막으로 내팬들을 만나는 출정식 경기.


 

(곡면tv 아니어도 압도적 몰입중)


지난 월드컵 유니폼을 간만에 꺼내입고

응원도구(치맥)도 준비한 뒤

'홈(=우리집)경기'를 직관(=TV)했다.


기왕이면 잘하면 좋고 이기면 더 좋았을 경기였지만

최종스코어는 0:1 패배.


어쨌거나 기다렸던 경기였던만큼 

몇 가지 감상을 써보기로-


# 1. 난 치킨집 사장은 못하겠다.


Q. 축구와 가장 어울리는 음식은?

A. 치킨 or nothing!


대표팀 or 유럽리그 주요 경기가 있는 날이면

치킨집은 불이 난다.

(박지성은 대표적인 치킨암살자)


나도 퇴근길에

굽네치킨 증산점에 급전을 날렸고

다행히 경기 5분 전에 치킨을 품에 안았다.


그러면서 드는 생각-

자영업에 뛰어들면 가장 만만한 게 치킨집이라는데

'내가 치킨집 차리면 축구 못보잖아?'


안 될 일이다.

난 치킨집은 못하겠다.


어쨌거나 이번 월드컵 성과는

축산업계도 주목할 이슈.



<배달의 민족>과 <요기요>가

천지사방 불철주야 광고 경쟁을 하는 이유도

월드컵 특수 때문이겠지.


그나저나

치킨은 굽네치킨!



# 2. 열심히 뛰어 준 튀니지에게 감사


가끔 평가전 상대가

별다른 동기부여 없이 대충 뛰는 경우가 있다.


게다가 튀니지는 월드컵에 나가지도 않으니

그들에게 이기고 지고가 중요한 경기는 아니었다.



그런데 튀니지 선수들은 정말 열심히 뛰더라.

감독도 선제골에 뛸 듯이 기뻐하고

무슨 튀니지 출정식 경기인줄..


물론 튀니지 FIFA 랭킹(49위)이

우리(55위)보다 높지만



경기 종료까지

수비 조직력이며 한 발 더 뛰는 체력이며

보는 내가 고마울 정도로

훌륭한 연습상대가 되어 준 듯.



# 3. 가장 열심히 달린 태극전사는 안정환


요즘 온 방송사가

월드컵 중계전쟁이 한창이다. 


K리그 중계에는 그렇게 관심이 없다가도

월드컵 기간만 되면

자기가 대표방송이네, 축구채널이네 떠들어대곤 한다.


K리그 팬으로서 아니꼽긴 하지만 

리그 중계가 그리 단순한 문제가 아니니 차치하기로 하고-


현재 각 채널의 중간순위는

SBS > MBC > KBS 가 중론인듯.


MBC가 스포츠캐스터 0순위 김성주와

한국축구의 영원한 자산인

2002 멤버 안정환, 송종국에다

서형욱까지 가세해 판타스틱4를 구축했지만


SBS 배성재 차범근 조합이

워낙 막강하기 때문.

게다가 차두리도 합류한다니!

(박문성&장지현까지)


KBS는.. 이영표가 돋보이긴 하지만

이용수, 조우종이 다소 잔잔한 느낌.

특히 <우리동네 예체능>에 투입된 조우종은

축구유전자가 없다는 걸 몸소(?)증명하고 있는 상황.




때문에 어제 경기는

중계를 맡은 MBC 해설진의 평가전이기도 했다.


결론적으로 튀니지전에서

선수를 포함,

가장 돋보인 'Man of the Match'는 안정환이었다.


경기를 보는 눈과 상황을 파악하는 능력도

기존의 해설과 뭔가 달랐고

선수와 대표팀에 대한 애착도 남달았다.


직접 뛰면서

선수들에게 소리치고 싶을만큼의

간절함이 멘트 하나하나마다 느껴졌고


중계를 보는 시청자들에게도

패배를 보듬고 본 경기를 지켜봐달라는 당부를 잊지 않았다.



역시 안정환은

한국축구의 여전한 '판타지스타'임을 보여줬고

남아공 월드컵 벤치에서도

얼마나 중요한 역할을 했을지 짐작이 된다.


이제,

안정환 해설이 점점 기대가 된다.

수려하지도 않고 투박하긴 하지만

'축구 볼 줄 아는 형'과 같이 보는 기분이

전달되기 시작했다.


MBC 중계를 볼 마음이 좀 더 커졌다.


참고로,

안정환과 송종국의 보이스톤이

비슷한 건 단점.


# 4. 대표팀의 현재 = 윤석영의 크로스 + 홍정호의 부상


어제 튀니지전에서 크게 돋보인 선수는

양팀을 통틀어도 딱히 없었다.

(튀니지 20번 엉덩이가 탄탄하긴 하더라만..)


그나마 실점을 제외하면

정성룡이 그럭저럭 안정적이었고

이청용, 한국영 정도가 제 몫을 한 수준.



오히려 경기 초반, 주도권을 잡았을 때

윤석영의 크로스가 두세 번 허망하게 날아간 게

가장 인상적이었달까.


대표팀의 상태도 딱 그정도였다.

몸도 안풀리고 체력도 안올라왔으며

끈질기게 뛰지도 않는-


"늦어요, 늦어요, 늦어요"

- 안정환 -


이기고자 하는 의욕은 크게 느껴지지 않았다.

경기 초반 김영권의 헤딩슛이나

경기 막판 하대성의 슛에

탄식했던 것도 슛을 날린 본인 뿐.


왠지 몸 사리듯 보였던 건

홍정호의 부상과도 연관이 있어 보인다. 



홍정호가 발목을 잡고 쓰러졌을 때,

통증보다 고통스러웠던 건 분명

'브라질에 못갈 지도 모른다'란 불안감이다.



다른 선수들도 그랬을 것이다.

'다.치.면.안.돼'


홍정호는 다행히 큰 부상이 아니었지만


이번 대표팀 선발 과정에서

가장 주요했던 변수는 '부상'이었다.



박주호가 탈락한 것도,

또 결국 29일자로 김진수가 최종탈락하고

박주호가 재선발된 것도 부상이 원인이다.


홍정호가 들것에 실려나갔을 때

다른 선수들은

'무사히 경기를 끝내야 한다'는 생각이 강했을 것이다.


그렇게 약간은 지친 상태로

경기는 마무리되었고,

주전경쟁이 필요했던 이근호, 김신욱, 하대성, 김보경도

이렇다 할 활약을 보여주진 못했다.


항상 월드컵을 앞두고

세계의 많은 선수들이 부상으로 낙마한다.

이번 브라질 월드컵에도

디에고 코스타, 팔카오, 수아레스가

부상으로 출전이 불투명하고


2006년의 이동국도

부상으로 최종엔트리에서 탈락했다.


그만큼 이 시기에는 절대적으로 부상을 조심해야 한다.


선수들은 폼이 안올라 온 상태에서

'무리하게' 뛰지 않았을 것이고

홍명보 감독도 당연히 이 부분을 강조했을 것이다.


실제로 대표팀은 컨디션 조절 중이며

아직 전술훈련에 들어가지 않았다고 한다.


그래도 출정식인데

경기력, 조직력이 지지부진했던 건

아쉽다.


.

.

.

.


이상으로 감상을 마무리하며..



튀니지전에선 아직 보여준 게 없다.

가나전엔 조금 더 나아진 모습을 기대한다.

(안그러면 큰일나..)


어느덧

면의 밤이 보름 앞으로 다가왔다.

딱 3경기만 뛰고 돌아올 것인지

한 두 경기 더 뛸 것인지 기대가 된다.


 2014.5.29 튀니지전 감상평

fin.


[덧붙임]

김진수의 탈락은 아프지만

박주호의 발탁은 반갑다. (윤석영은 안되겠어..)



사진참조) news1, newsis, 연합뉴스, 스포츠동아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