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OG ARTICLE 김복남 살인사건의 전말 | 1 ARTICLE FOUND

  1. 2010.07.26 3rd PIFAN - 부천의 밤은 초저녁처럼 밝았다 (2)

뭐 물론 PIFAN은 14회지만 중요하겠나. 난 세번째 방문-


                                 상도동 빠리지엥들은 빠리바게뜨에서 시골평상에 기대듯 앉아 배를 채웠다. 
                     요즘 아지트化 되고 있는 GAG story에서 스펙트라를 컨텍, 잇 아이템 치클껌을 겟하고 출발-


                                           보란듯이 '또' 찾은 세번 째 피판. 부천시청에 발을 내리다.
                                    비도 그친데다 스펙트라 주차도 쉽게 해결한지라 "나 구름 위를 둥둥"

   
                                     온라인 예매는 이미 매진이었으나, 현매 분량은 다행히 매우 있다.
                                             '발권창구 그녀'는 근래 내가 본 사투리 억양 중 최강.

   


                                     기념품 shop에서 버튼(뱃지)를 사려 했으나, 올해는 없다함. (왜!)
                                   저 캐릭터가 메인인지 관련상품이 많았다. 난 저 전구박스 맘에 들어.

       


                                    이곳은 영화 전단 전시공간. 상영시간 기다리면서 시간때우기에도 그만이다.
                               매트에 널부러져 만화잡지를 볼 수 있는데, 무려 (IQ)점프와 (Young)챔프가 있었다.


                                    6년 전에 발행한, 비닐도 안뜯는 영챔프를 처음 뜯어보는 손맛이 일품.


                     피판 목걸이끈을 구매했으나, 살 때는 몰랐던 모나미가 더 잘보이는 바람에 애써 돌려 찍기.


                           잡다한 소지품을 넣고도 '쌀 한되'는 너끈히 소화할 저 손가방(쌀포대)도 좀 탐났다. 


                                  다음 작품까지 빈 시간을 이용해 만화영상진흥원&만화규장각으로 이동.
                탐앤탐스에서 듣도보도 못한 메뉴(아이스시나몬초코 뭐시깽이)를 주문해 내게 안긴 허슬러.(니 무라-)

   
                              색의 삼원색 스쿼드로 깔맞춤한 피판 기념품 요술연필. 소환술 따위 될 리 없다.



                                     예매한 두 작품이 모두 부천시청 상영작이라, 이곳에선 볼 게 없었다.
                           영화제가 끝물이라 축제분위기는 덜했지만, 이래저래 돌아다니기에도 나쁘지 않은 곳.


                                                           관람작 1. <은혼 극장판 - 신역 흥앵편>
                                저패니메이션답게답게 산만하고 발랄하며 무려 워너브라더스 배급이다. (왜..?)
                                 칼 든 주인공이 기관총을 피하면서 하늘에 떠다니는 함대를 이기고 뭐 그런다.
                                         '뭐 애니잖아'하고 보면 흥겨운 한 판. (tv시리즈 팬들도 많은 듯-)


                                                 관람작 2. <김복남 살인사건의 전말(Bedevilled)>
                               이번 피판의 화제작으로 작품상, 여우주연상, 후지필름 이터나상 등 3관왕.
                                      왜 그리 지독하게 밀어부치나 했더니 김기덕 사단 조감독 출신(!)
                          메가필름들이 개봉중(&예정)이지만 극장에 걸리길 바란다. 서영희씨- 수고했어요 정말.

                              부천의 밤은 초저녁처럼 밝았고, 다운타운 도네누삼겹살은 소세지마냥 쫄깃했다.
                                 그리고 그곳 사람들은 짜장면을 안먹는지 중국집 찾다가 중국가는 줄 알았네.

                                      갈 때마다 느끼는 거지만, 좀 복작복작하긴 해도 제법 살만한 곳인듯-

저작자 표시
신고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
  1. 힂작가 2010.07.28 11:3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만종이 철종이와 함께 나 다시 그 토요일로 돌아가면 안되나, 적응 안된다 이눔회사 탁퉤

  2. 유비쿼터스카페 2010.08.02 17:3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16만킬로 전통의 스펙트라 기동력이 또 어디론가 데려다 줄거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