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OG ARTICLE 남쪽바다 | 1 ARTICLE FOUND

  1. 2009.08.13 내 고향 남쪽바다 (4)

                                                            구정 이후 처음 내려가는 남쪽바다.
                                   고속도로에 올라타자마자 비가 내린다. 그래도 인삼랜드부터 집까지 운전.

                                        운전자를 노려보고 있는 졸음방지용 안구 인식 시스템(일리 없다.)

                             전날 가족들과 해운대 쓰나미를 감상하고, 둘째날 외도에 들르기 위해 도장포에 도착.
                           사실 가족들 중 외도에 가 본 사람이 의외로 나밖에 없다. 뭐 거제도에 그런 사람 많지만.

                                               바람의 언덕엔 역시나 이름답게 신나게 바람이 불어댔다.
                                            그리고 그 바람에 외도행 유람선 운행이 통제돼 버렸다. (댐잇)

                                                                       바람맞으며 습발샷-


                                               작년에 이어 올해도 여기서 점핑사진을 시도했는데,
                                                             형이 하나같이 타이밍을 놓쳤다.

                                                            반셔터 익숙하지 않은 바로 그 사내.

                                                                 어느새 오붓이 앉아계신다.

                                                           이거 형 찍은 거 아님. 나 찍은 거임.

                                    어느 덧 유람선은 간데 없고 어선 몇 척만 가는 밧줄에 묶여 넘실거린다.

                                                  습발샷에 아버지 발이 처음으로 등장. 맘에 든다.

                                                             대신 통영 케이블카를 타러 갔다.
                                                    8인승 케이블카 49대가 쉴 새 없이 오고 가는데
                                                            주말 이용객은 8~9천명쯤 되는 듯.

                                                  상행 케이블카의 종착지인 미륵산 전망대에 도착.
                                        확 트인 시야, 아름다운 섬마을 그리고 에어컨 바람이 부는 곳이다.

                               동양의 나폴리 통영시내가 한 번에 내려다보인다. 저기 멀리 거제대교도 보이고.
                                            남산 케이블카, 설악산 케이블카도 타봤지만 여기가 대장.

                                                 미륵산 정상까지 조금 더 올라 가족사진 한 장.
                                                   작년에 이어 그래도 매년 찍고 있어서 좋다.

                                                        바르샤 유니폼이 알록달록 예뻐서 그런지
                                                                이번엔 습발샷이 여러 장이다.


이번엔 내내 운전을 해서 그런지 더 보람있었던 남쪽바다행.
서울에 도착하니 한강 위로 맑게 개인 하늘에 걸린 구름이 너무 예뻤다.
음 역시 한강도 볼만해.

저작자 표시
신고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
  1. 靑山居士 2009.08.19 21:4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거제도 가고 싶다. ㅋ 미륵도에서 바라보는 한려수도 다도해의 풍광은 언제 봐도 후련한 듯.
    미륵도 달아공원 가 봤냐? 거기 좋다~!!

  2. 유비쿼터스카페 2009.08.20 09:5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달아공원이 어디지? 정상까지 올라가서 돌아다니긴 했는데 갔었는지 모르겠네ㅋ

  3. 2009.08.20 11:1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통영에서 미륵도로 넘어 간 다음, 미륵도 남쪽 끝에 있다. 거기서 보는 낙조가 장관이라던데....아직 직접 보지는 못했음..

  4. 유비쿼터스카페 2009.08.21 08:2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통영 다시 가게되면 매물도, 케이블카, 달아공원 낙조 코스가 좋겠군~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