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OG ARTICLE 미켈란젤로언덕 | 1 ARTICLE FOUND

  1. 2011.11.10 [유비트립 italy] 피렌체, 도시의 산책자 (7)


이제 벌써 피렌체.
행선지로는 절반, 일정으로는 1/3이 지났다.


직장인에게 휴가란
에스프레소 한 모금 넘기는 시간만큼이나 짧다.
그리고 그 여운은, 길다.

베네치아에서 피렌체까지 기차로 두 시간을 거쳐
중앙역 컨텍포인트에서 민박집 사장님께 전화를 드렸다.

(Rrrrrrrrrr~~)
"검은색 가방 메셨죠?"
네? 네- (지..켜보고 있다..)
"뒤돌아보세요-"
네? 네- (근데 '여보세요'는 언제하실..)

저기 멀리 털보아저씨가 손을 흔든다.
한 손에 시장바구니를 들고..
생긴 건 험해도 해치지 않는다던 공지글이 생각났다.
과연 가까이 가서 보니 인상이 참 좋다.

                                                                    '피렌체두에'민박은 
                                                    이번 여행에서 묵었던 민박을 모두 포함해서
                                                      가장 엔틱하고 그래서 또 아늑한 곳이었다.


                                               두께가 10cm는 되어보이는 나무문을 밀고 들어가면
                                                        더 멋진 철제 입구가 입구가 보인다.
                                                               하- 여기 너무 맘에 든다.

                                                      베네치아 스위트홈 민박이 티.오.피라면
                                                     피렌체 두에민박은 오리지날 드립커피다.


                                                   여긴 엘리베이터 앞. 문을 직접 열고 닫아야 한다.
                                                   내부 크기는 신문지 한 장 펼친 정도로 매우 좁다.

                                                           이곳의 모든 구조, 가구, 분위기는
                                                    모두 오래되고 투박하다. 그래서 고급스럽다.

피렌체두레민박을 선택한 가장 큰 이유는
숙소 테라스에서 두오모가 보이기 때문이다.
두오모 너머 지는 석양을 보면서 와인을 마시는 기분-
그거 참 좋다.


                                                 숙소에서 사장님이 차려주신 근사한 저녁을 먹고
                                                   그날 만난 일행들과 시내야경 투어를 나섰다.

                                                     피렌체는 가로등을 건물 외벽에 달았는데
                                          외벽 조명으로도 손색이 없지만 거리도 훨씬 깨끗해 보인다.
                                                               작지만 근사한 아이디어-


 시뇨리아 광장 중심부을 차지한 이곳은
피렌체(토스카나) 공화국 시절의 청사 건물이었던 베키오 궁전.

오백년의 역사를 지닌 이곳은 아직도 시청사로 쓰이고 있는데
입구 양쪽은 다비드와 헤라클래스가 든든히 지키고 있다.



 

사실 이곳의 다비드상은 미켈란젤로의 원본이 아닌 모작이다.
근처 미켈란젤로 언덕에 있는 다비드상도 마찬가지-
원본은 훼손된 이력이 있어 지금은 아카데미아 미술관에 전시되어 있다.

다비드상은 실제로 보면 생각보다 두상이 크다. 대두(大頭)다비드..
신이 내린 천재 미켈란젤로가 그 사실을 몰랐을리는 만무하고
애초에 대(臺) 위에 올려 아래에서 위로 올려다볼걸 감안한 비례라고 한다.

내가 제대 후 복학해서 빌빌거리고 있었을 26살 무렵,
미켈란젤로는 5m짜리 대리석 돌덩이에서 다비드를 꺼냈다.

 

30여분을 더 걸어 미켈란젤로 언덕에 올라
이탈리아의 '오비라거'인듯한 '비라모레띠'를 마시며 야경 감상-

오른쪽은 시뇨리아 광장근처 황금 멧돼지상인데,
코를 만지면 피렌체에 다시 돌아온다는 전설이 있다.
(그건 그렇고 난 왜 멧돼지보다 볼살이 올랐나..)

 


  이곳은 피렌체 두오모성당 못지않은 뷰포인트 베키오다리.
  베키오 다리는 낮이던 밤이던 정말 아름답다.

동행한 분이 숙소로 돌아오는 길에 구매하신 와인 두 병을
숙소에 돌아와 분위기를 안주삼아 마셨다.
알싸한 숙면의 밤이었다.

 

다음날 아침, 자전거 나라 피렌체 투어를 위해
산타마리아 노벨라 성당으로 출근-
10분의 여유시간은 역시 에스프레소에 담았다.

 

 

전날 밤에 들렀던 시뇨리아 광장 중앙에는
넵튠(포세이돈)상이 자태를 뽐내고 있다.
촬영 즈음 부터는 포세이돈 아니랄까봐 하루종일 분수를 뿜어댔다.


피렌체 투어의 첫번째 행선지는
르네상스 미술의 정수가 간직된 우피치미술관.
'우피치'는 싱겁게도 '오피스', 사무실이란 뜻이다.

'메디치'가의 공무집행실을 꾸민 것이 시초가 된 탓인데,
실제로 집(궁)과 집무실을 회랑을 통해 오가는 구조로 되어 있다.

근대 미술 작품배치의 기본인 연대순 전시원칙이
바로 우피치 미술관에서 비롯되었다고 한다.


                                                          전시실 내부는 촬영이 불가한지라
                                                    잡념없이 마음 놓고 가이드 설명을 좇았다.



작품 수가 워낙 많아 다리도 아프고 지치던 차에
미술관 내 야외 카페에서 잠시 휴식-
난간 너머로 두오모가 보인다.
 


이곳은 전날 밤에 (작고)촉촉한 눈으로 감상했던 베키오다리.
우피치 미술관 복도 창가 너머 보이는 다리 가득 달린 집들은
예술가들이 화랑 겸 숙소로 사용했던 곳이다.

두 세시간의 벅(숨)찬 감상을 마치고 밖으로 나왔다.
르네상스 최대의 회화 미술관답게 근처에는
거리미술가와 그림들이 한가득이다.

점심시간 겸 두 시간의 자유시간을 받았다.
카페에서 죽치고 쉴까 하다가 시장을 돌아보기로-


                                            피렌체는 가죽이 유명해 가죽제품들이 시장에 그득했다.
                               한참 구경하다 형 선물로 가죽벨트를 하나 샀다. (그걸로 날 때리진 않겠지..)


 

                                                     시장은 역시 어딜가나 특유의 활기가 있다.
                                        어릴 적 고사리손으로 엄마 손가락을 꽉 쥐고 다니던 설렘을
                                                              만리타역에서도 새삼 느낀다.


파스타의 나라답게 종류와 모양이 다양하다.
몇년 전까지 파스타는 그저 스파게티밖에 몰랐던 내겐 이것도 신세계-

 

 

                                                        점심은 시장에서 파스타와 맥주로 해결-
                                                                 역시 시장이 반찬이다.(응?)


나오는 길에 봤던 두오모 모양의 우산.
지금 보니 살걸 그랬다는 생각이 무진무진 든다.


오후 첫 코스는 베키오궁전 내부.
이젠 일행들과도 편해진터라
몸도 마음도 여유가 생겼다.

다음은 단테성당.
좁은 규모와는 달리 장엄한 분위기가 굉장히 인상적이었다.
내부에는 단테가 베아트리체를 만나는 장면을 담은 회화가 걸려있다.
언젠가 '신곡'을 꼭 읽어보리라 다짐해본다.

                                     최근에 한 이름모를 조각가가 성당 근처 바닥에 단테를 새겨놓았다.
                                        물을 부으면 형체가 나타나는지라 이곳은 항상 물에 젖어있다.

 

 

                                                우피치미술관 창가에서 봤던 베키오 다리로 가는길

                                                  연인들의 자물쇠 사랑은 이곳에서도 볼 수 있다.

                                                      베키오다리 위 포인트는 하도 유난스러워
                                                  최근엔 벌금이 한화로 100만원까지 치솟았단다.
                                                                 정말 연인들의 도시답다.
 


베키오 다리 아래를 흐르는 아르노강 옆으로 이어진 건물이
바로 우피치궁이자 미술관이다.

시종일관 피토하듯 열강해주신 가이드님과 기념샷
가이드는 정말 애정과 열정과 순정이 없으면 못할 일이다.
존경해 마지않는다.


마지막 코스로 미켈란젤로 언덕에 다시 올랐다.
이미 들른 곳이지만,
해지는 노을광경이 유명하단 말에 자리깔고 앉았다.


피렌체의 석양을 기다리며 마시는 맥주.
무엇과 비교할 수 있을까.

언덕 난간 가득히 자리잡은 사람들.
모두들 촉촉해지고 있다.


한시간쯤 지났을까. 피렌체에 석양이 지고 있다.
순간을 담은 사진이라기보단
좌에서 우로 흐르는 영상을 보고 있는 듯한 느낌이다.

해는 서산 뒤로 넘어갔고,
가이드는 퇴근했다.


가로등이 하나 둘 켜지는 아르노 강변을 걸으며 투어가 모두 끝났다.
일행들과 페이스북 계정을 공유하고 기념사진도 찍었다.

기념사진이 담긴 카메라의 주인은 아직
유럽 어딘가를 돌고 있을 것이다.
아니면 나만 친구추가를 안했거나..(왜..?)

벌써 이틀째가 저물고 이제 마지막으로 두오모가 남았다.
씨유내일-

저작자 표시
신고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
  1. s 2011.11.19 13:4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알차다! 그런데 가이드를 받는게 더 재미나?

  2. YUNMI 2012.01.05 03:2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두레민박 사이트 좀 알려주실 수 있을까요? 그냥 검색해서는 안나오네요ㅠ

  3. 2014.02.27 00:1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