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OG ARTICLE 변산반도 | 1 ARTICLE FOUND

  1. 2009.06.09 저녁은 변산반도에서 먹자 (2)

"오늘 저녁은 변산반도에서 낙지볶음 먹자"
이 얼마나 <영한투어>다운 스케일인가-
어쨌든 도착하는 순간, 격포해수욕장의 해송을 보니 들뜨기 시작.

경치구경도 좋지만, 일단 까마쿤 하나먹고-
(여러분들 잘 모르시겠지만 tlth입에 초코가루 묻었습니다. 더러워~)

날이 좀 흐리긴 했지만 변산반도의 일몰을 즐기기엔 충분했다.
참, 여기 대명리조트에 가보고 싶더라. 가자들?

불가사리가 참 잘 생겼다.

방명록도 한 번 써보고-
방문객이 많아서 하루에 두 번씩 지운다.

<김씨표류기>를 연출하려 했는데, 저 분 참 "섭섭해"

모래사장과 일몰, 뭔가 연출해보고 싶기 나름이다.

서해 변산반도 모래사장을 외롭게 지키고 선 물구나무

버섯 먹고 뭐든 뛰어넘어버리겠다는 슈퍼마리오

그네에서 튕겨져 나간 듯 바다로 날아오르는 유飛

영한아, 가운데서 같이 뛰기로 해놓고 앵글 밖에서 점프하면 어떡하니-

이건 정말 영화포스터감이다.
이제 연출 공부하고, 시나리오 공부하고, 투자자만 만나면 써먹을 수 있겠다.

그 외 많은 작품들이 있지만, 내 수려한 Freeze로 마무리-

육지에서 바다로 이어지는 기암괴석이 근사하다.
바위사이 고인 물에 걸린 해가 point-

그동안 tlth는 채석강 암벽을 오르고 있다.

이날 찍은 유일한 단체사진으로 일정을 모두 마무리했다.
집에 오니 01:00AM.역시 영한투어-

저작자 표시
신고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
  1. 靑山居士 2009.06.10 10:2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재밌었지? 딱지만 안날라온다면..ㅋㅋ

  2. 치요누나 2009.06.12 13: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여기가 격포해수욕장.
    고생했어 뛴다고.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