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OG ARTICLE 새해 | 2 ARTICLE FOUND

  1. 2014.01.12 올림픽대로 7am (2)
  2. 2014.01.06 2년간의 밤, 그리고 34th scene의 시작 (4)



이제야 비로소 새해와 오롯이 마주한 느낌-


주말 이른 아침부터 도로에 몸을 던진 피로를

채 돌볼 겨를도 없이


렌즈에도 담지 못한 새해의 크고 붉은 기운에

온몸이 단숨에 물들여졌다.


저작자 표시
신고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
  1. 2014.01.16 13:5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롯이 마주한 새블로그! 망중한엔 김유비글이구만!




언제부터인가

군중 속에서 만끽하는 환호

그닥 즐기지 않게 되었다.


캐롤의 저작권 때문인지

여느 때 보다도 조용했던 크리스마스가 그렇고


종각이나 임진각에서 카운트다운을

수만 명이서 함께 외치는 건 예전부터 열의가 없고


새해 여명을 보겠노라고

지평선의 모서리로 몇 시간을 내달려

차디 찬 새벽 추위를 견디는 것도 이젠 취미가 없다.



(10년 전의 해돋이. 히터 없는 차에서 몇 시간을 기다렸던가-)


손톱만큼 아스라한 새해를 

핸드폰에 담아보려 견딘 나의 인내를 비웃듯

뉴스에서 농구공만하게 보여주기 때문이 아니더라도


좀 더 가까이서

내 곁의 사람들과 보낸는 순간이

시끄럽고 요란한 장소에 몸을 내던지는 것보다

이젠 더 의미있고 소중해졌다.


(그래, 뭐 사실 힘들다. 광장보다 마트가 좋은걸.)


어쨌든 '홈파티위듀'





갓 씻어 낸 먹거리를

보기좋게 담아내기만 해도 충분한 자리.



눈 부시게 환할 필요는 없다.



간접조명의 매력을 알아가는 요즘이다.



머쓱하게 내민 선물이 오간다.

바쁜 시기에 서로 말없이 챙긴 마음이 더 고맙다.



장르 구분없는 음악이 쉼 없이 늘어지고

추임새처럼 이따금씩 잔 부딪치는 소리만 청량하다. 


2년 간의 밤.

33th scene이 그렇게 끝나고

그 끝에서 '34th scene'이 다시 시작되었다.


기대가 된다.


덧붙임)


올해는 블로그를 가능한 쉽 없이 돌볼 예정이다.

파편처럼 흩어지는 sns의 조각들을

다시 여기 모아 볼 생각이다.


기대가 된다.


웰컴 34-


저작자 표시
신고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
  1. tjsghd81 2014.01.13 16:1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캔들에...조명...파티푸드..와인까지.
    분위기 굿이요^^

  2. tjsghd81 2014.01.21 11:3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ㄴㄴ
    홍즈예요 홍즈!!ㅋㅋㅋ
    (셜록)홍즈요
    (명탐정)코홍도 있답니다 ㅡ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