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 번째 이야기 

시작-



둘째날 일정은 마카오

오후 1시 반 페리를 예약해 두었고


오전 9시,

가까운 하버시티로 가서

아침과 커피를 여유롭게 즐김은 물론

간단히 쇼핑도 하고

11시에 체크아웃 및 페리 터미널로 넘어가기로!


했으나..

오전 9시의 하버시티는

카페는 커녕 화장실도 청소 중인 상황


문 연 화장실 찾느라

문 연 식당 찾느라 1시간 넘게 흘려보내고

10시 반에 겨우

푸드코트에서 완탕면 한그릇 먹고 호텔로 돌아왔다.


∴ 하버시티는 오전 11시 넘어서 갈 것!



로열 퍼시픽 호텔 체크아웃 후

맞닿은 옆 건물로 가니 바로 '구룡 페리터미널'이다.

역시 입지는 굿-



※ 홍콩 ↔ 마카오 페리 이용


우린 구룡(침사추이)에서 타이파로 넘어갔다가

타이파에서 셩완(센트럴)으로 넘어오는 방식이었다.

둘 다 '코타이젯'이었고

어쩌다 보니 갈때는 코타이젯 사이트에서

올때는 TNT투어 '헬로우 코타이젯' 앱에서 예매했다.

가격은 별 차이 없다.

앱으로 하는 게 빠르고 간단하니 앱 추천!




티켓팅을 끝내고

그제야 커피 한 잔을 시키고 여유롭게 앉았다.

티켓팅은 30분 전까지 하면 되고

수속은 간단하다.



아쉬운 오전 일정을 보내고

탑승한 코타이젯-

그런데 운좋게도 좌석이 업그레이드 됐다.



코타이젯 좌석은

코타이클래스(일반)와 코타이퍼스트(우등)로 구분되어 있고

퍼스트가 60HKD 정도 비싸다.


페리 2층이 코타이퍼스트 좌석이고

널찍하고 편한 의자에

맥주와 다과(빵/쿠키/견과류)가 기본 제공되며

무료 와이파이까지 지원된다.


운 좋게 코타이퍼스트에서 맥주도 한 잔 하며

1시간 만에 마카오 도착-



페리터미널 정문 앞에는

각 호텔의 셔틀이 상시 대기 중이다.


우린 갤럭시 호텔로 이동-

불균형의 조화 천지개벽의 호화도시 마카오

지난 2년 전 여행 때 점찍어 둔 곳이다.


'갤럭시 마카오'는

반얀트리, 리츠칼튼, JW메리어트, 갤럭시 호텔 체인과

휴양시설, 카지노, 복합몰이

실로 엄청난 부지와 가공할 건축물로 구성되어 있다.

'압도적'이란 표현이 어울리는 곳이다.



배정받은 룸 컨디션 만족

통창 밖으로 보이는 뷰도 대만족이다.

로얄퍼시틱 보다 몇 수 위였다.


다음 날이 아네스 생일이었는데

근사한 아침을 맞을 것만 같은 느낌-


  

이럴 땐 한 번 뛰어줘야지.



간단히 짐을 풀고

세나도 광장으로 이동했다.


이동수단은

호텔에서 무료로 제공하는 셔틀을 이용하면 되고

직원에게 '세나도'나 '산마로'를 말하면

타야 할 셔틀 번호를 말해준다.



첫 번째 목적지는 역시 끼니 떼우기.



세나도 광장 초입에 위치한

70여년 전통의 완탕요리 전문점

'웡치케이'



붐빌 시간이 갓 지나 금방 자리를 잡았다.

대표메뉴 중 하나인 새우완탕국

국물도 만두도 역시 굿-



같이 주문한 볶음면과 튀김요리도 맛있었

칭타오 맥주와 아주 그냥 술술 넘어갔다.



기분 좋게 '성 바울 성당'까지 직행-

역시 마카오 메인 포스트답게 붐비는 모습이다.



다만 날이 너무 덥고 습해

바로 근처 스타벅스로 피신했다.


실내 에어컨 바람은

또 왜 그렇게 쌩쌩한지 땀은 금방 식어버렸고

따뜻한 커피 한 잔 시켜놓고

몸도 발도 쉬게 두었다.



성 바울 성당 아래 골목길의 해질녘 모습

근사하다.



바닥의 모자이크 타일들은

포르투갈에서 공수한 것이라는데

묘한 정취가 매력적이다.



성 바울 너머로 해가 넘어갔고

관광객들의 기념샷은 계속되고 있다.



계단 옆 가로등 길로 넘어와 보니

또 다른 느낌



왠지 로만틱해 보여 사진 한 장 찍었는데

화단에 살고 있던

마카오 모기가 순식간에 몇 방이나 물어뜯었다.

빠르고 강하다. 주의하자.



아네스가 찍은 사진-

구도도 연출도 훌륭합니다.



성 바울 성당 아래 '육포거리'

여전히 손만 내밀면

두툼한 육포 조각을 후하게 건네준다. 



몇 집 돌다 입에 착 감기는 육포 한 장 구입했다.

만원도 하지 않지만 양이 많아

밤마다 안주로 야무지게 잘 먹었다.




다시 세트장 같은 광장길을 지나 

빠져 나오는 길



오메가 시계 멋짐-



마카오 시내는

홍콩과는 달리 활기차면서도 번잡스러움은 덜하다.




호텔로 돌아가는 건

셔틀버스가 내린 곳에서 다시 타면 된다.




웅장한 그곳으로 다시 돌아왔다.

헬리캠이라도 띄워서 제대로 찍어보고 싶을만큼

렌즈로 안담기는 아우라가 있다.



저녁은 갤럭시 호텔 지하몰에 있는

포루투갈 식당 'Gosto'



정갈한 세팅과 근사한 식기들이

이미 맘에 든다.



생선요리와 새우요리를 시켰는데

맛깔스럽다.


성 바울 성당 근처 골목,

그리고 이 레스토랑의 음식 덕분에

포르투갈에 가고 싶어졌다.



저녁은 대충 떼울까 했던 날 만류하고

이곳으로 데려온 아네스, 땡스-



방으로 돌아와 잠시 쉬고

바햐흐로 카지노로 내려갔다.


아네스는 무슨 베짱인지

"돈 따러 가자!"며 앞섰고

난 한 두시간 미련없이 놀지뭐 하고 따라 나섰다.


처음엔 초라했다.

그곳의 '겜블러'들은 우리와 노는 단위가 달랐고

한 마디로 우린 낄 자리가 없었다.


얼레벌레 슬롯머신에서 100hkd를 써버리고

멋쩍게 돌아다니다

해본 적 있는 주사위 게임 머신에 앉았다.

 

룰도 간단하고  없이 금액을 충전하면 되는데다

(대부분의 게임은 신용카드만 있어도 된다)

작은 단위도 베팅할 수 있었다.


그리고 결론적으로 우린

100hkd를 시작2,400hkd로 마무리했다.

그 전에 쓴 돈을 포함해도

30만원을 넘게 딴 셈-


훨씬 더 큰 판이 곳곳에서 벌어지고 있었지만

이 맛에 카지노 하는 구나 싶을 정도로

엔돌핀이 넘치는 한 시간이었다.


밤 11시 40분,

아네스의 생일을 20분 남겨 놓고

미련없이 자리를 떴다.

생일을 카지노에서 맞을 순 없는 일이다.



호텔 예약하면서

아내 생일이라 메모를 남겼었는데

원하는 시간까지 확인 해

생일카드와 케잌을 방으로 보내줬다.



인천공항에서 산 스카치 블루

세나도 광장에서 산 체리와 육포까지 더하니

특별한 생일에 잘 어울리는 차림이다.




아침엔 피곤하게 시작했지만


페리 업그레이드

카지노에서 얻은 여행 경비

호텔 생일케잌까지

이날 하루는 한 마디로 'Get lucky'였다.


  잠들기도 아쉬웠던 마카오 첫 날,

fin,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