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OG ARTICLE 염소의 맛 | 1 ARTICLE FOUND

  1. 2010.08.17 염소의 맛, 그리고 키스해링展 (10)


                                            상도동에서 촉발된 사조직, 둘 보다 나은 셋 <염소의 맛>은
                                                  모였다 하면 평균 12시간 놀기로 유명하다.(레알임)


                                             이날 모임의 첫 스케쥴은 <팝아트 슈퍼스타 키스해링展>
                                     진즉에 가고 싶었는데, 당최 거절이 없는 그들이 있어 기회를 잡았다.


                                   우린 단지 올림픽공원 소마미술관에 가고 싶었지만 이날은 광복절이었다.
                                    올림픽공원 평화광장에는 (뭐하는지도 모르겠는) 수만 명이 모여있었고,
                                             딱 인파에 질려 죽기 직전에 가까스로 미술관에 도착했다.

   


                              전시공간 내부는 역시나 사진촬영 금지라 각 전시관으로 이동하는 길만 몇 장 담았다.
                                  격 있는 문화의식 때문은 아니고, 괜히 찍다가 스탭한테 제지당하면 무안할까봐.


                              "내가 그림을 그리는 가장 중요한 이유는, 그림을 그려야 할 이유가 없기 때문이다."
                                                     (제가 블로그를 하는 이유도 그렇습니다.)
                           "나는 가능한 한 오랫동안, 가능한 한 많은 사람을 위해,
가능한 한 많이 그릴 것이다."
                                                        (저도 블로그를 그렇게 해 볼려구요.)
 

                                    키스해링은 그 많은 작품을 남겨놓고 고작 31살에 에이즈로 요절했다. 
                                 살아있다면 50대. 짧은 생애 덕분(?)에 그는 영원히 젊은 예술가로 남았다.
 

                                   깨알같은 제6전시실까지 관람을 마치면 출구 앞에 기념품 샵이 있다.
                 키스해링 머그잔이 '나를 알아보고!' 자기를 데려가 달라 했지만, 예상한 가격보다 딱 두 배 비쌌다.
                           (일만이천 의혈인들이 놀라고, 일만이천봉 금강산 자락도 놀랄 가격 일만이천원)


                                               올림픽공원 소마미술관 뒤에는 올레동산이 있다.(왜?)

    
                                   자전거가 이렇게 예쁠 수가 있다니. 그러나 가격은 매우 62만원이다.
                                        뭐 인정할 수 있다. 예술을 소유하기 위해선 돈이 들지 않나.
                               내가 저 예술작품을 소유하기엔 우리집 현관이 좁다. 돈이 없어서는 아니다.

   


                                    이상 <염소의 맛> 3인들. 의상이 좋고, 배경이 좋고, 앵글이 좋다.
                                       누구 하나 연애라도 할라 치면 바로 해산할 점조직 되시겠다.


                                               공원의 푸른잔디를 그저 맨발로 걸어보고 싶었는데
                                        정작 걸어보니 잔디는 젖어있고, 발 씻을 데는 없고 뭐 그랬다.


                                        만족스런 전시관람 후, 평화광장에 모인 수만 인파를 뒤로 하고
                                 이태원으로 이동, 스탠딩커피(여기 좋다)에서 라떼&아메리카노를 마시고
                         광복절을 기념, 신대방 '815당구장'에서 짠150 사장과 죽음의 내기당구를 친(&진) 뒤
                         "그래도 개업선물 한셈 치면 되잖아"라고 위로하자마자, j가 신호위반 딱지를 끊기고
                                       찜질방에서 끝판대장 방까지 넘나들며 온몸의 땀을 뿜어내고
                                                                       새벽 2시반,
                                                      만난 지 14시간만에 비로소 헤어졌다.
  
                                           뭐 이 정도가 <염소의 맛>의 '일반적인' 스케쥴이다.


                                                                   그리고 월요일 아침,
                                                    전시도록과 엽서와 책갈피와 피로가 남았다.

저작자 표시
신고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
  1. 힂작가 2010.08.18 19:3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악질이구만!
    열네시간이었구나, 우릴 알아보고! 인파들이 모인 거였잖아.. 이날의 피로가 오늘까지 왔나 했더니 어제도 만났다는 게 기억나 순간두통; 사랑을 독차지 하고 싶어 안달이 난 나는 두분이 연애하길 바라요(라고 써도 오해할 거 같아 짜증남)

  2. S 2010.08.19 11:4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재미있는 조직. 체력도 좋아 보여요. 그렇지만 뭔가 짠해요.낄낄

  3. 조양 2010.08.25 02: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빤 어쩜 일케 글을 재미나게 쓰니, 한줄 한줄 깨알같다 정말ㅋㅋㅋㅋ 사연 좀 써줘봐 'ㅁ' 암튼 소마미술관 넘 좋아 ! 그 근처 커피빈 경관도 예술인데..

  4. tlth 2010.08.30 16:3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쩔...

  5. 힂작가 2010.08.31 12:0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뭐라 할말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