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OG ARTICLE 윤일록 | 1 ARTICLE FOUND

  1. 2014.04.08 [2014.04.06] K리그 클래식 6R 서울vs전북 직관기


"축구장 안가면서

축구 좋아한다 말하지 말자."


'손댈수 없는 저기 어딘가'

숨쉬고 있는 유럽리그도 물론 좋지만

축구는 역시 직관이 제 맛이다. 


봄날, FC서울 홈경기 직관기 포스팅-



K리그 클래식 6라운드

서울과 전북의 경기가 있는 날,


유비아네스&스니민섭

이렇게 넷이서 경기장을 찾았다. 


이미 전날 스니 생일(축!)모임을 하고

SNL을 우리집에서 보고 갔지만

다시 봐도 반가운 그들이다.


그리고 역시

2주 만에 다시 봐도 반가운 fc서울-



나와 a가 좋아하는

서측 지정석 C구역 좌석 티켓!

(GS 친구에게 Get-)


난간으로 살짝 가려지는 1열보다

3열 정도가 가장 가까우면서 잘 보이는 자리다.


게다가 벤치 바로 뒷자리라

몸푸는 선수들과

코칭스태프의 분란한 움직임도 모두 볼 수 있고,



이 장면도 가까이서 볼 수 있다.

(위 사진은 줌컷-)


윗줄 왼쪽부터

김용대, 차두리, 오스마르, 고명진, 김현성, 김주영, 김진규,

아래는 김치우, 윤일록, 고요한, 이상협.


요 앞에 벤치멤버

에스쿠데로와 하파엘까지-


이젠 주축선수 한둘이 아니라

주전급 선수들 열댓명은 친숙하다.


데얀, 하대성, 아디, 몰리나 등

K리그를 대표하는 선수들이 한 번에 빠졌지만

든든한 스쿼드.

(자, 이제 잘하기만 하면 돼..)



물론 메인 응원석은 북측 1층이다.

fc서울 서포터 수호신의 자리-

경기 시작 전부터 이미 뜨거운 그들.


북돌이(?)를 김덕수 사물놀이패 출신으로 바꿨는지

요새 리듬감이 아주 그냥 출중하다.



경기 시작 직전,

주장 완장을 차고 동료들을 향해가는 김진규.


거부할 수 없는 듬직한 엉덩이를 소유한 상남자.

제니퍼 로페즈 안 부럽다.



김진규와 전북 미드필더 카이오의

공중볼 경합 장면.

카이오의 왼팔이 김진규의 얼굴을 쓰다듬고(?) 있다.



fc서울의 마스코트 차두리와 독수리(최용수 감독).

2002년 월드컵 때는 동료였지만

이젠 선수와 감독으로 함께하고 있다.



사실 스니의 이번 경기 관람 목적은

차두리를 가까이서 보는 것!


요즘 차두리는 머리에 뽀마드를 바르는지

이탈리아 선수같은 섹시함을 풍긴다.


양팔에 문신이 가득하지만

고양이를 키우는 아기자기함도 탑재.

(차두리는 '탑재'라는 단어가 왠지 어울려-)


어느덧 35살의 노장이지만

최근에 대표팀의 부름을 받을 정도로 실력도 여전하다.


브라질 월드컵 승선도 잠깐 예상됐지만

입소 직전 아챔 경기에서 부상을 당하는 바람에 불발-

(대신 깜짝 해설자로 등장할지도?)


암튼 특유의 친근한 이미지 때문에

구단 홍보자료에도 종종 등장하는 그다.



전반 27분, 윤일록의 골이 터졌다!


김용대 골키퍼의 발을 떠난 공이

김현성의 머리를 지나

윤일록의 단 두 번의 터치로 반대편 골대에 꽂혔다.

라운드 베스트 골로도 손색이 없다.



아챔 포함 최근 4경기 3골.

시즌 초반 득점 기근인 fc서울에서

에이스의 향기를 물씬 내고 있다.


윤일록은 a가 서울에서 제일 좋아하는 선수!

귀여워서 좋단다.

(특히 몸 푸는게 귀여움)

최근 화제가 된 '스텔록' 사진은 지못미라서 패스- 




경기장에 못갈 땐 '집관'이 정답이지만

중계 기술이 발달하고 카메라 앵글이 아무리 화려한

'집관'보다는 '직관'이 진리-




선수생활의 마지막 장을 함께하고 있는

전북의 김남일과 이동국.


이동국은 지난 아챔 광저우 경기 투혼으로 

발등이 살짝 찢어져 결장이 예상됐으나

본인 의지로 교체 출전했다.


공격포인트는 없었지만

이동국 투입 이후로 전북쪽으로 잠깐 기세가 기울었다.

기량도 아직 리그 정상급이지만

후배들을 한 발 더 뛰게 하는 힘이 있는 선수.




호오.. 이 장면은 영화 못지 않군?!


후반 1대1 상황,

승부를 내고 싶은 열망이 강해질수록

선수들의 플레이는 과감하면서도 예리해진다.

관중석도 쫄깃하긴 마찬가지-



위 사진에서 '브라주카'를 찾아보시오.


브라질 월드컵 공인구 '브라주카'는

2014 K리그 공인구이기도 하다.




경기는 1:1 무승부로 마무리.


경기 막판,

김진규의 '맞고 죽어라 슛'이 골대를 강타하고

윤일록의 헤딩슛이 아슬하게 빗나가면서

결국 승부를 내지는 못했다.

선수들도 아쉬워 하는 표정.


그나저나 하...파엘은 언제쯤 잘하려는지..

브라질은 단지 국적일 뿐,

쌈바의 향기는 커녕 아직은 무색무취하다.



뭐 어쨌든

날씨도 쌀쌀했고, 경기도 비기긴 했지만

결론은 버킹검(=보러 가길 잘했다&담엔 더 잘하겠지).


티켓 구해준 친구에 감사.

재밌게 봐 준 야구팬 커플에게 감사.

무엇보다 항상 같이 즐겨주는 a에게 감사!


비바 K리그 클래식 6R 직관기

fin.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