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OG ARTICLE 최민식 | 1 ARTICLE FOUND

  1. 2010.08.30 악마를 보았다 (2)


                                             이병헌은 수현 밖으로 나왔고, 최민식은 경철 뒤로 숨었다.
                                                    경철이 그림자 밖으로 나오는 장면은 오우 굿.

                                                       그런데, 영화의 세계관은 뭔가 삐뚤어졌고
                                 모든 여자는 남자(악마)의 가학성을 표현하기 위한 몸뚱아리로만 존재한다.
                                                     채 팔딱거리지도 못하는 도마 위의 생선 같은.
                        
                            감독이나 모든 배우들이 육체적, 심적으로 가히 중노동을 했을 것으로 짐작이 되지만,
                                                        보는 입장에서도 굉장히 피곤한 영화였다.

저작자 표시
신고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
  1. 힂작가 2010.08.31 12:0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우깜짝야! 시작부터 저 사진은 너무하다, 조조가 아닌 것은 다행이었고- 최민식의 신우회 옷을 보며 자꾸 민우회에서 들고 일어나지는 않을까 걱정했는데... 역시나 그피로가 오늘까지 왔다, 저 얼굴을 보고도 곧 졸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