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OG ARTICLE 케르자코프 | 1 ARTICLE FOUND

  1. 2014.06.20 [2014 브라질워드컵] 러시아전 리뷰, 그리고 오늘까지의 월드컵!


불면의 월드컵이 시작된 지

벌써 일주일이 지났다.


그 사이 한국 대표팀은

우려(=확신)에서 '살짝기대' 수준으로 클리크 수정을 끝냈다.


지난 월드컵만큼

다 챙겨보지 못하고 있긴 하지만

오늘까지의 월드컵을간단히 정리해 보기로.


일단 우리 대표팀부터 리뷰!


1. 아쉬운 1:1 무승부였다.


연이은 졸전&영패의 평가전 뒤에

월드컵 본선에 가서야 얻은 달콤했던 선제골을

아쉽게도 끝까지 지키지 못했다.

2002월드컵부터 이어오던 첫 경기 승리기록도 끝났다.


앞서 가고 있던 경기 후반,

황석호가 걷어 낸 공이 케르자코프 앞에 떨어지면서

투입되자마자 골을 허용했다.


이근호의 골에 운이 따랐던 만큼

러시아의 득점에도 운이 따랐다.



물론 이근호의 슈팅은 인생골이라 할만큼 멋졌다.


군대가서 축구한 이야기는 따분하지만,

군대가서 월드컵에서 골 넣은 이야기는 환상적이다.


4년 전 월드컵 직전에 낙마한 아픔을 털어내는 순간이자,

홍명보 감독의 교체전술이 빛을 발하는 순간이었다.


이겼으면 더할 나위 없었겠지만

선수들의 폼이 어느 정도 올라온 건 반길 일이다.

그 중에서도 황석호 굿-



2. 공격수는 휘슬이 울리기 전에 플레이를 멈추지 않는다


나름 나쁘지 않았던 경기력에도 불구하고

실점상황에서 황석호는 손을 들지 말고 발을 뻗었어야 했다.



교체 투입된 센터백 황석호는

본인이 걷어 낸 공이 러시아 선수의 몸에 맞고

골문 앞으로 되돌아 오는 걸 

손만 들고 쳐다봤다.

다시 돌려봐도 발을 뻗을 시간은 충분했다.


주심휘슬이 울리기 전에

플레이를 멈추는 버릇을 반드시 고쳐야 한다.


2006 스위스전이 그랬고,

직전 경기인 가나 평가전이 그랬다.

남은 경기에선 절대 나오지 말아야 한다.



3. 박주영이 그렇게 철저히 부진했는가


한국 축구계에 

박주영이라는 공격수가 등장한 이후로

그에게 쏟아졌던 관심과 사랑의 무게만큼이나

팬들의 애증은 여전히 투텁다. 


(지난 블로그에서  붙여준 별명인)

희망고문 기술자 박주영은

러시아전 이후에도 악받친 팬들의 욕을 독차지하고 있다.

실제로 슛이 없었고 골이 없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박주영이 과연 철저히 부진했는가 하면

내 생각은 조금 다르다.




물론 숙명적으로 원톱 공격수는

경기를 단 번에 결정 짓는 탁월한 피니셔여야 한다.

하지만 그 만큼이나 중요한 것이

'골찬스'를 만들어 내는 것이다.


원톱이 수비수를 달고 다니면서

공간을 만들어 주거나 세컨볼 찬스를

뒷공간으로 빠져드는 공격수들에게 열어 주는 것이

점점 더 주효해지고 있다.


러시아전에서도 손흥민이

우주 저 멀리 날려보낸 두번째 슛을 보면


박주영이 수비수들을 달고 왼쪽으로 빠진 반대쪽으로

손흥민이 이동하면서 슈팅 기회를 만드는 걸 볼 수 있다.


물론 벤제마처럼 득점도 해주면 더 좋겠지..


결과적으로 박주영이

남은 두 경기에서 골을 넣을지는 알 수 없다.

다만 지난 행보로 봤을 때

팬들의 불만이 최고조에 이르른 지금이

골을 넣을 적기가 아닐까 싶긴 하다.


알제리가 경기 후반 공중볼 경합에 실패해

교체 투입된 펠라이니가

골을 넣었던 장면을 생각해보면

홍명보 감독은 분명히 김신욱 교체카드를 쓸 것이다.


박주영에게 주어진 건 풀타임이 아닌 만큼

그 시간 안에 존재감을 보여줄 수 있을지 두고 볼 일이다.



4. 생각보다 별 것 없었던 러시아



파비오 카펠로가 명장인건 알겠지만

러시아가 16강에 어울리는 팀 같아 보이진 않는다.


한국 대표팀의 특징만 알면 되지

선수들 이름까진 알 필요 없다며 자신하던 카펠로는


최근 무딘 득점력으로 일관한

우리 대표팀에게도 대단히 수비적인 전술을 선보였다.


기억에 남는 선수도 딱히 없었고,

위협적인 장면들도 생각보단 적었다.


오히려

공격 이후에 빛의 속도로 구축되는

포백 라인과 미드필더 라인이 기억에 남는다.


운이 따랐던 동점골이 아니라면

승점 1점도 못 챙긴채 벨기에를 만나게 됐을 것이다.


물론 우리팀 보다는

알제리와 벨기에를 오래 연구했을 카펠로지만

첫 경기 수준을 반추해봤을 때



우리의 16강 경쟁상대는 역시

러시아가 아닌 알제리가 분명하다.


.

.

.


그리고 오늘까지의 월드컵 리뷰- 


1. 스페인의 몰락



스페인 축구가

한 시대를 풍미하고 '빠르게' 퇴장하고 있다.


피케와 라모스의 부조화는 심각한 수준이었고,

푸욜의 빈자리는 커보였다.

로벤의 '치달'을 막을 선수가 없었고

디에고 코스타는 티키타카에 어울리는 선수가 아니었으며

카시야스는 짠한 지경이었다.


이미 칠레에게도 패해 탈락이 확정된 스페인이

남은 호주전에서 보여줄 것이 남아있을지 의문이다.


2. 원맨팀의 한계


브라질 월드컵을 앞두고

 모든 스포트라이트는 나이키가 가진 최고의 무기

호날두와 네이마르에게 집중됐다. 


다만 네이마르에겐 오스카가 있었지만

호날두에겐 페페가 있었다.



결과적으로

독일에게 포르투갈만큼 쉬운 팀은 없었고

호날두는 유효슈팅보다 유효짜증이 많았다.


3. SBS의 기대 이하 성적표



월드컵 중계전쟁에서

단연 우위를 점할 것으로 예상된 SBS가

의외로 고전하고 있다.

이영표 작두와 안정환 어록에 밀리는 기세다.


어찌보면 사실은

방송국에서 화제를 만들어 내는 측면이 강하고.

저런 수식어들이 그닥 맘에 들지 않는다.

개인적으론

SBS 중계를 주로 보고 있다.


독일 경기에서

차두리가 수준 높은 발음으로

선수 이름을 읽어내려 간 장면도 인상적이었고


스페인의 2연패 뒤에

컴백홈을 BGM으로 깔아준 건 이 경기의 백미였다.


결과적으로

경기 전에 해설진을 자막으로 띄워줄 정도로

월드컵을 즐기는 방법이 다양해졌다는 건

흥미로운 일이다.



4. 견우야, 나도 어쩔 수 없는 네이버인가봐..


가공할 시차(12시간)에 빛나는 월드컵답게

생중계를 보는 건

체력적으로 굉장히 힘든 일이다.


새벽 4시면 알람으로 일어나

거실에 가서 생중계 경기를 틀어놓고

사실상 '다시 자는' 패턴을 반복하고 있다.


분명 경기를 보긴 했는데

잔 것 같은 기분은 왜인지..

때문에 애용하는 것이 네이버 경기영상이다.



네이버 브라질 월드컵 페이지는

UI도 깔끔하고

전체 하이라이트, 골 장면, 주요 장면 제공은 물론

생중계에선 방송사를 선택할 수도 있다.


다음도 그런지 모르겠으나

모바일 최적화에선 네이버가 나은 듯 하다.


생중계 집관이 어려운 이번 월드컵 특성상

가장 돋보이는 미디어는 네이버인걸로.


.

.

.


오늘까지의 월드컵 리뷰는 여기까지!


주말에도 빅게임은 즐비하고,

일요일 밤의 끝을 잡고 알제리전이 있다.



알제리전이 열릴 베이라히우 스타디움의 모습.


토요일은 푹자고

일요일은 일찍 자자!


fin.



이미지출처) 게티이미지, 스포츠서울, 연합뉴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