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드록 호텔의 BI샷.

 

세 명 다 서른 넘짓 살면서

이 정도 수준의 호텔에 자본 적은 처음이라던

거제/강릉/의정부 로큰롤베이비(촌아들).

 

좋은 호텔은 역시 매트리스도 다른건지

숙취는 이미 사라진지 오래

아침부터 다들 쌩쌩하다.

 

 

리조트 내부 쇼홀에서는

록키호러쇼 같은 공연이 있나보다.

 

오전 시간이라 분위기는 느낄 수 없었지만

입술 옆에서 기분만 내본다.

 

 

전날 숙소로 돌아오며 담았던

베네시안 리조트의 모습은

 

 

어느덧 이렇게 화창해져 있다.

넘사벽을 언급하긴 했지만

사진 왼쪽에서 솟아오른 종루

베네치아 산마르코 광장의 그것과 상당히 닮았다.

 

 

실제모습은 이렇다.

이건 인정:)

 

 

우리가 묵은 '시티오브드림즈'의 모습.

베네시안 리조트와는 바로 길건너에 마주보고 있지만

외관은 베네치아와 라스베가스만큼

상반된 분위기가 풍긴다.

 

 

오늘의 일정인 콜로안빌리지는

리조트 셔틀로 갈 수 없어 처음으로 버스로 이동.

색다른 건 같은 라인이라도

탑승지가 어디냐에 따라 요금이 다르다는 것.

 

관광지가 아닌 현지인 주거지에서는

요금을 저렴하게 받기 위함이 아닐까 싶다.

(고로 우리가 탄 곳은 비쌌다)

 

 

9월 중순의 마카오.

햇살은 눈부시고 바닥은 빛나고 발등은 타고 있다.

한마디로 후.텁.지.근.

 

 

그래서 어딜가나 음료는 필수.

홍콩/마카오는 국내에서 못본 음료수가 많다.

 

사진의 이 친구는 전날에 마신 코카콜라 레몬 못지않게

색다른 청량감이 가득했던 세븐업 라임맛-

 

 

콜로안빌리지 도착을 알리는

이 곳의 상징물(?) 환타병.

 

 

전날에 느낀 화려함과 번잡함과는 달리

고요한 정취가 있어 첫인상부터 친근하다.

 

콜로안빌리지는

감성적인 어촌마을로 소개되어 있는데,

역시 가볍게 산책하기 좋은 곳이다.

 

 

뭔가 그곳이 그곳인듯한 이정표.

어쨌든 무조건 one way-

 

 

선명한 태양빛을 받아

더 선명한 색감.

 

 

평일 오전이라 한적하고 소박한 분위기

I like that.

 

 

(다 큰 남자 셋이 집착할 아이템은 아니지만)

전날에 허탕을 쳤던지라

더 간절했던 에그타그트 전문점이 이곳에-

 

'로드 스토우 베이커리'란 곳으로

콜로안에서 반드시 맛보아야 할 명물이다.

에그타르트와 카페음료, 간단한 식사를 할 수 있다.

 

이곳엔 세 곳의 로드 스토우가 있고

위 사진은 테이크아웃을 전문으로 하는 본점이다.

왠지 오리지널리티가 느껴진다.

 

 

one way 이정표에 봤던 성당으로 접어들었다.

작은 성당 양쪽에는 음식점 있고

입구에는 해적소탕을 기념하기 위해 세운 기념비가 있다.

 

 

세나도 광장에서 봤던 물결무늬 바닥이 이곳에도.

이것도 포르투갈에서 공수해 왔으려나.

 

 

 

노천식당 입구에 선 캐릭터.

들어가볼까 싶기도 했지만 아직은 개시전이었던듯.

 

 

성 프란시스코 자비에르 성당으로 들어왔다.

미사는 없었지만

신선한 선풍기 바람이 돌아가고

가만히 앉아있어도 평온함이 느껴지는-

 

여느 도시들에서 만난 대성당의 엄숙함이 없어

동네만큼이나 친근했던 곳이다.

 

 

이제 에그타르트를 맛볼 시간.

 

 

본점은 테이크아웃 전문이라

카페 스타일의 로드 스토우를 찾았다.

 

 

일단 에그타르트 각 하나씩과

난 모히토를 주문했다.

그런데 음..

아까 세븐업 라임이라 맛이 똑.같.네?

4배 가까운 가격이지었지만

그 만큼의 기분은 전해진다.

 

 

그나저나 이곳의 에르타르트는

정말 제대로다.

다시 3개를 더 주문해 먹고도 아쉬운 마음.

색감도 식감도 맛도

에그타르트는 얘가 왕이다.

마카오에가 가면 꼭 맛 볼 것!

 

 

이틀째 눈짓만 줬던 카지노에 드디어 맘먹고 입성

이곳은 사진촬영이 금지라

한적한 곳에서 살짝 두어 장 담았다.

 

포커카드게임이 익숙하지 않아서

한동안 구경만 하다보니 몸이 근질근질하다.

   

 

그래서 우리가 고른 게임은

가장 간단히 할 수 있는 '식보'.

주사위 세개로

숫자나, 합이나, 대/소를 맞히는 게임이다.

 

내가 먼저 200불(약 3만원)을 칩으로 바꿔

한게임을 했는데 바로 300불을 땄다. 호오..

 

솔직히 만약을 기대하긴 했지만

다시 5분 만에 오링..

N군과 R군도 300불 100불 정도 투자했으나

역시 5분 만에 오링..

 

사실 그곳에서 카지노를 즐기는 사람들은

언듯봐도 기본 수십만원어치 이상의 칩을 부리고 있었다.

우린 사실 뭐 맛만 본 셈이지만

잠깐의 그 긴장도 확시히 묘한 흥분이 있더군.

 

연예기사를 달군 마카오박, 황모, 신모씨 등이

아마도 돈다발을 들고 덤볐을텐데

그 정도면 빠질법도 하겠다. 

 

 

 

이제 캐리어를 맡겨 둔 하드록 호텔로 돌아왔다.

이곳 대형스크린에는

마치 수족관 처럼 물고기가 떠다니는데

정말 사람같은 착각이 들정도로

실감나는 인어가 눈 앞을 오간다.

 

고혹적인 모습에 잠시 끌렸으나

오마이갓- 인어가 아니라 해파리다.

왜 그랬어 왜...

 

 

체크아웃 직전 호텔방을 나오며 찍은 작별샷.

카지노 오링남 U/R/N군-

 

사실 이 사진은 카지노에 가기 전이지만

가장 적게 잃은 R군이 가장 적극적인,

가장 많이 잃은 N군이 가장 소극적인

자세를 취하고 있다.

 

어쨌든 이날 잃은 도합 600불은

여행 막바지 환전 잔액이 아쉬워질 무렵부터

몇 번이나 떠올랐다.

('그때 그 돈이면~' 드립)

 

 

아직 햇살은 여전하고

리조트 앞 분수는 보기만 해도 시원하다.

 

어쨌든 이제 우린,

홍콩으로 간다.

 

 

 

저작자 표시
신고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
  1. 나영 2012.10.08 09:5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채찍질

  2. 나영 2012.10.08 09:5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채찍질

  3. S양 2012.10.08 12:3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유훗~ 마카오김이 될 수 있었는데 ㅋ

  4. 2012.10.09 01:4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다시 그때를 되돌아보니...흠. 맛깔나게 잘 썼다.
    하드록 호텔 객실 내부 사진을 왜 안찍었을까. 전망만큼 좋았는데 ㅋ



 

 

2012년 9월,

가는 계절의 무료함을 견디지 못하고

올해도 결국 여권을 꺼내 들었다.

 

사실 치과치료 견적이

유럽여행 비용만큼 나오는 바람에

올해는 마음을 접은 터였지만,

 

아시아권으로 항로를 턴-했더니

통장잔고의 신, '마이나스'가 마음을 누그러뜨렸다.

(마이다스 아니다. 마이나스)

 

그래서 변경된 항로는,

 

 

홍콩, 홍콩입니다.

 

 

언제나 그랬듯

마음먹기가 어렵지 준비는 일사천리.

그렇게 유비, 관우, 장비.. 아니고

유비/룸나인/나영은

홍콩행 캐세이퍼시픽에 몸을 실었다.

앞으로 U군, R군, N군이라 칭한다.

 

 

흔들렸지만 맘에 드는군-

(photo by R)

 

 

(올 추석 귀성길이 8시간 걸린 나는)

세시간 여만에 홍콩 하늘에 닿았다.

 

 

그런데 여기서 잠깐,

홍콩 입국은 잠시 미뤄두고

스카이페리로 이동-

 

 

고속정으로 한 시간이면 닿을 수 있는

마카오를 첫 번째 목적지로 잡았다.

 

 

마카오에 도착하자마자

담배를 꼬나 문 N군의 뒤태.

 

한국인이면서

홍콩/마카오여행이면서

도쿄룩을 매치해

범아시아 스타일을 완성했다.

 

 

마카오 관광의 꼭지점이자,

코타이스트립의 주전 공격수

베네시안 리조트에서 본격적인 여행을 시작-

 

참고로 마카오는 마카오반도를 비롯,

 콜로안섬과 타이파섬으로 이뤄져 있는데

그 두 섬을 간척해서

대규모 호화 리조트와 호텔을 지었고

그곳을 '코타이스트립'이라 한다.

 

 

언젠가 회사 동료에게 베네시안 리조트에 가면

베네치아와 똑같이 만들어 놨는데

그렇게 멋질 수가 없단 얘기를 들었다.

 

음..

바로 작년에 베네치아에 가본 바

미안하지만 어림없다.

 

생화와 조화의 차이

오가닉식품과 냉동식품의 차이

원목과 나무시트지의 차이

= 넘.사.벽.

 

딱 하나 예를 들자면,

베네시안 리조트의 저 푸른 물결은

바닥을 파란색으로 칠했기 때문이다.

 

거기까지만.

 

 

"Hello.. I love you, won't you tell me your name?"

(어이.. 방 키를 받고 싶다면 니 이름부터 말해줄래?)

 

첫 번째로 머문 <하드락 호텔> 프론트에 적힌 이 문구는

 

전설의 락밴드

도어즈의 노래가사라고 한다.

 

저렇게도 적절한 문구를 생각해 낸 썸바디에게 박수-

 

 

24 for 7 술 생각을 하면서

"술맛은 모르겠다"는 망발을 뱉은 R군은

저렇게 '2766'에 밑줄 좍 그어놓고

인스타그램에 "26층에서"라고 글을 올렸다.

 

 

27층 트리플룸 통유리창에서 바라보는 바깥 전경은

낮이나 밤이나 고개를 돌리기 아쉬울 정도.

 

우리가 머문 하드락호텔과 앞에 보이는 크라운호텔,

그리고 반대편 옆의 하얏트 호텔은

'City of Dreams'라는 리조트 체인으로 묶여 있는데

명품몰과 부대시설,

호텔카지노를 공유하고 있다.

  

 

어쨌든 카지노는 다음날 즐기기로 하고

문화유산이 가득하다는 마카오반도로 이동.

 

 

완만한 곡선을 이룬 근사한 다리를 지나며

마카오반도를 넘어다본다.

 

저 멀리 초사이어인 같이 생긴 건물은

콜로안의 명물 리스보아 호텔카지노 되겠다.

 

 

16세기부터 1999년까지 약 400년간

포르투갈령이었던 마카오는

도심 건물에 중화풍과 유럽풍이 혼재되어 있다.

 

 

이곳은 마카오반도의 중심지 세나도 광장.

포르투갈 풍의 건물들 속에도 중국색이 녹아있다.

아마도 중국으로 반환된 뒤

주권을 과시하는 의미로 놓은 구조물일듯 싶은데

사실 좀 생뚱맞다.

 

 

물결무늬의 모자이크 타일은

포르투갈에서 공수해 왔다고 한다.

 

 

이 곳은 마카오의 랜드마크,

성바울 성당으로 향하는 길목에 위치한

(말그대로) 육포거리-

 

 

인심 좋기로야 망원 월드컵시장도 만만치 않지만

이곳 육포거리 인심은 정녕 T.O.P.

손 만 내밀면 육포를 턱턱 잘라 올려준다.

 

무더위와 허기에 지친 우리는

이 가게 저 가게를 돌며

인심에 감탄하고 맛에 감탄하기를 십여 차례.

 

 

하마터면 육포가 물릴 뻔 하였고,

어쨌든 배도 든든하겠다

그날밤 주전부리로 낙점한 뒤

성 바울로 직행했다.

 

 

드디어 도-착.

 

 

독특하게도 건물 정면만 남아있는 이 곳은

한 때 아시아 최대 규모의 유럽풍 성당이었으나

200여 년전 의문의 화재로 모두 소실되었다 한다.

 

문화재의 소실이야 안타깝지 그지없지만

이렇게 정면만 달랑 남은 모습은

왠지 색다르다.

 

 

하지만 더 색다른 광경이 여기 있다.

수백년 역사의 유적과 이백여 관광객 앞에서

범아시아 스타일의 남자가

탈아시아 가수의 춤을 추고 있는 이 모습-

 

시키지도 않았을 뿐더러

눈치도 채지 못한 순간 춤사위는 벌어졌고

이 모습을 담은 이는 과연 나뿐일까.

  

 

근처 유적을 돌아보고

 다시 성바울로 돌아왔다.

 

역시 주경이 멋지면 야경도 그에 못지않은 법

조명을 받은 모습은 꽤 낭만적이다.

 

 

육포거리로 되돌아 오는 길

낮에 의미 없이 지나친 풍광이 또 다른 감상을 준다.

그 곳에 사는 사람들,

그 안으로 들어가보고 싶은 맘이 든다.

 

 

 

여행가면 꼭 챙기는 기념 뱃지 구입!

했으나 다음날 바로 분실;

 

made in china..;;

(왜 더 꽉 물고 있지 못했니..)

우리 만남은 너무 짧았다.

 

 

 세나도 광장으로 내려왔더니

올라갈 때보다 왠지 더 근사하다.

 

거리공연과 1인 시위, 그리고 기념사진 행렬이 뒤섞인-

역시 광장은 그런 곳이다.

 

 

어느덧 허기가 대뇌 전두엽까지 전달될 무렵,

가이드북에 소개 된 에그타르트 맛집을 찾았다.

 

근데 찾기만 했다.

가이드북에 소개된 맛집은 종종

그 자리에 없거나 있어도 문을 닫았다.

우린 후자였다.

 

 

근처 마트에서 술과 안주를 사서

다시 'City of Dreams'로 돌아오는 길

호화로움의 끝판대마왕 갤럭시 호텔을 지난다.

 

도저히 내 카메라엔 담을 수 없을 정도로

입이 떡 벌어지는 화려함.

내 생애 두 눈으로 목격한 모든 건(축)물 중에

단연 최고였다.

 

 

구글링을 했더니 이런 사진이 나온다.

딱 이랬다.

(아니 더 했던가?)

 

만약 마카오 여행을 계획중이라면

반드시 '갤럭시호텔'을 찾아볼 것을 권한다.

 

 

다시 하드록 호텔로 돌아온 우리는

 

인천공항에서 산 위스키,

마카오에서 산 육포와 맥주와 안주거리로

첫 날 일정을 마무리했다.

 

아마도 R군은 약 3000cc 이상의 맥주를 마셨고

N군은 통유리창 옆 엑스트라베드에서 힘없이 고꾸라졌다.

 

내가 본 마카오는,

초고층의 호화 카지노호텔과

그 옆 낡은 멘션이 뒤섞인 천지개벽의 호화도시였다.

 

뜨거울 정도의 햇살에도

가게 문만 열면 추울 정도로 냉방을 돌리는 곳.

 

볕과 빛과 열과 냉이 공존하는

불균형의 조화.

 

마카오는 그런 곳이었다.

 

저작자 표시
신고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
  1. S양 2012.10.05 13: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나는 콜로안섬만 갔었는데.. 정말 타이파섬은 신세계구나. 난 왜 그렇게 마카오에서 폴로공장을 찾으며 시간을 허비했는지 ㅋㅋ

  2. 나영 2012.10.05 17:0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직도 나영이일줄이야 황망해서 아찔하다

  3. 2012.10.05 17: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콜로안섬은 환타모양 병 있던 콜로안빌리지가 있던 곳..ㅋ 세나도광장과 리스보아 호텔이 있는 곳은 마카오 반도..ㅋ

    나도 여행기 남겨야 하는데....귀찮군 ㅋ

  4. 나영 2012.10.05 17:1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포스트 맘에드네 점심먹고 졸면서 그날의 분위기속으로 퐁당 빠졌다가 나옴 ㅎㅎ 우리의 여행은 모닝콜부터 시작됬었지

  5. tlth 2012.10.10 09:5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나영이는 범우주로 가야함,,,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