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OG ARTICLE 홍대 | 13 ARTICLE FOUND

  1. 2009.03.10 Thurstudy - 그리고 막샷들 (5)
  2. 2009.01.19 지난 주 목요일 (2)
  3. 2008.12.01 각자의 기억 (2)

 

스키니 강사의 열강중.                                                                                           이해는 가는데 질문은 못하겠..
 

엿먹어라?                                                                                                    맥주빼곤 굉장히 학구적인 모임이다.
 

선희 a.k.a 치요누나 표정 새초롬.                                                                               이날 시소 표정은 내내 시크.
 

집중력을 (잠시) 흐트린 와플.                                                                      비오는 홍대는 멋스럽지만 매번 온다는.
 

5초만 움직이지 말라던 로사앵글샷들.                                                                  죄다 흔들렸지만 분위기는 좋더라.
 

산미구엘, 하이네켄 다크, 또 뭐 마셨지.                                                    시끄럽긴 했는데 알바가 참 잘생긴 맥주집.
저작자 표시
신고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
  1. 시크해서로긘하기귀찮은시소 2009.03.10 15:3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사2사비 X // 와비2사비 O

  2. 치요누나 2009.03.10 18:0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모든곳에 맥주가.후후..난 이번주 너희들이 참 부럽다.ㅋ

  3. 이쁜아코 2009.03.12 10:0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흔들려서 그런가..살짝 중경삼림필난다.ㅋㅋ

  4. sweetmui 2009.03.14 15:2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4월에 오피스를 홍대로 옮긴다. 이 모임 재밌겠다야ㅋㅋ



▲ 치요언니가  새로 구입한 DSLR (자랑용)


▲ 연습샷 中 (무작정 말놓은지 10분쯤 지난 상황)


▲ 어깨에 오십견 올만큼 무겁다는 450d


▲ 깔끔하고 정겨운 인상의 홍대<Cafe Flat> (Sso, 가보자-)


▲ 창으로 뻥 뚫린 바깥 풍경이 맘에 든다.


▲ 2차로 이동한 홍대 <작업실>에서.


▲ tith가 마신 칭따오.

스터디 略.
촌놈들의 제국주의 3할,
아케이드 프로젝트 할까말까 4할,
(나는 상관없는) 스키장 계획 3할.

(오늘 아케이드 프로젝트 1 <파리의 원풍경> get-)

저작자 표시
신고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





시소와 로사가 한다는 스터디에 갔던 날.


로사 친구 선희씨를 만났는데

난 '유비쿼터스 카페'로 소개되었고,

나도 사실 '이슬어지' 친구 '치요언니'를 만난 셈이었다. 

(9년 만에 '몬시'의 의미를 알게된 이도 있었다.)




우린 역시 불편하지 않았고,

내 덕분에 다른 둘이 친해졌다(?).

(물론 정장은 불편했고,

        와이셔츠 실밥 하나는 독립을 선언했다.)

추천했던 쿠키(?)는 퍽퍽했지만 자꾸 손이 갔다.



각자 갖고 있는 機器, 갖고 싶은 機器가 있었고,

디지털 유목민들은 각자의 소명에 충실했다.

잔을 수없이 들었다 놨어도,

난 정말 그곳이 '오봉팽'인지 몰랐다.

(오봉팽창고엔 무엇이 들었을까.)





結.
이 모임엔 이름이 없고,
디지털 유목민 유비쿼터스 카페는 티스토리에 집을 얻었다.
이웃들은 벌써 각자의 집을 잘 꾸며놨고, 집들이는 각자가 각자의 집에 각자의 시간에 한다.

신고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
  1. 이슬어지 2008.12.02 00:0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름 있어-내가 정했어. '우리스터디'야.

  2. 치요언니 2008.12.02 13:5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봉팽창고..ㅋㅋㅋ 아 웃겨..ㅋㅋㅋ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