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OG ARTICLE 희망고문 | 1 ARTICLE FOUND

  1. 2014.03.06 [2014.3.6 그리스전 감상평] 희망고문 최고기술자 박주영 (2)


                                                                                                                                        (getty images)

축구팬에게 정말 지긋지긋한 애증의 이름

박.주.영.

대표팀으로 그가 다시 돌아온다 했을 때

반기는 사람은 이제 얼마나 남았을까.


                                                                                                                                        (getty images)

미디어와의 접촉을 극단적으로 피하고

'셀타비고'나 '아스날'에서 지독시리 실패사례로 언급되고

이적 마감날 쫄깃하게 '왓포드'로 임대이적했지만

챔피언십 팀에서도 주전확보는 아직 미지수인 상태.


                                                                                                                     (imbc news)

문제는 대표팀도 원톱 믿을맨이 없다는 것-


김신욱의 공격은 단조롭고 지동원은 뭘 했던가 싶고

테스트를 받았던 다른 공격수들은 사실 생각나는면도 없다.

김동섭, 서동현, 조동건... 흠; 기억나지 않는다. 

그나마 이근호가 분전했지.


                                                                                                                                            (goal.com)

사실 이근호의 플레이를 좋아하진 않는다.

예전 설기현처럼 뭔가 땅만 보고 냅다뛰는 느낌이 있다.


그럼에도 맘에서 떠날 만 하면 뭔가 보여주는 희망고문 타입-

크로아티아전 헤딩골은 물개박수 감이었지.


                                                                                                             (AP/Newsis)

아무튼 박주영이 돌아왔다.

소속팀에서 못 뛰는 선수는 뽑지 않겠다던 홍명보 감독은

스스로 뱉은 말에 갇히자

박주영에게만 슬쩍 닫혀있던 결계를 풀었다.


명분이 없어서 눈치를 보던 홍명보 감독을

기자들까지 나서서 '그냥 좀 뽑으라'라 독촉했고,

홍명보 감독도 사실상 응한 셈.


축구팬들은

그래 어디 얼마나 잘하나 보자

두 눈에 쌍심지를 켜고

그리스전을 지켜봤을 것.


                                                                                                                                 (yonhapnews)

그런데 희망고문 최고기술자는

역시 이근호 보다는 박주영이었다.


경기시작 18분만에 깔끔한 왼발슛

원.샷.원.킬-

나도 모르게 굳게 잠근 팔짱을 풀어헤치며

"역시 박주영!"을 외치고 만다.

846일만에 A매치 득점.


                                                                             (osen)

사실 그 골장면에서

손흥민이 그 정도의 패스가 가능한 것도 놀란 부분-

이번 1골 1도움으로 완전히 자리 잡은 느낌.


어쨌거나,

잔디밭의 지긋지긋한 로맨스가 다시 시작됐다.

홍명보 감독은 명분과 실리를 찾았고

박주영은 축구인생 막장에서 실마리를 찾았고

축구팬들은 정 줄 곳을 찾았다.


이 판타지 로맨스에서 다시 한 번 라벤다향이 나게 될지는

이제 100일 후에 판가름난다.


덧붙임1.


브라질 월드컵 베스트11은 사실상 이렇게 마무리된 듯.


박주영

손흥민    이청용

구자철 

기성용    한국영

김진수  홍정호  김영권  이용

정성룡


그외 뽑힐 만한 선수는

GK 김승규, 이범영

DF 박주호, 황석호, 곽태휘

MF 박종우, 하대성, 김보경, 남태희

FW 김신욱, 지동원, 이근호


윤일록, 고요한, 이승기, 김민우, 염기훈은

잘 모르겠다. 아쉽지만 힘들지 않을까-


덧붙임2.


홍정호 김영권의 조합이 간만인지 잘 안맞더라.

문전 대인마크를 여러 번 놓치던데-

루카쿠, 콤파니, 펠라이니 같은 애들을

공중볼 경합에서 이겨낼 수 있을까.

능력을 떠나 곽태휘의 근성이 생각나는 부분.


덧붙임3.


26살의 독일월드컵 (시차 -8시간)

30살의 남아공월드컵 (시차 -7시간)

그리고 34살의 브라질월드컵.. (시차 -12시간)

새벽을 견뎌낼 체력을 길러야 한다.


                                                                                                                   (xsportsnews)

가자, 브라질월드컵(헬스장)으로!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
  1. 로다주 2014.03.10 09:3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갓주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