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OG ARTICLE 10억 | 1 ARTICLE FOUND

  1. 2009.09.28 Where are we now? (2)

                                              간만에 스폰지하우스에서 영화를 보고 돌아내려간 명동.

                                                  이곳이야 원래가 'Shopper's heaven'이었지만,

                                                      간만에 들러본 주말명동은 참 가관이더라.
                                             언듯보기에 길에서 만나는 3명 중에 1명은 외국인이고,
                                      한쪽엔 개고기 반대며 언론법 반대며 하는 서명운동으로 시끄럽고.
                                길마다 가득한 화장품가게 점원의 유창한 일본어는 옆사람 목소리보다 크고,
                                                     여기가 도쿄 한복판인지, 서울 한복판인지
                                                      구분하는 것조차 무의미해진 모습이랄까.

                                                            인파에 휩쓸려 한참을 다니다보면,
                                                                 눈도 귀도 발도 고단해진다.


                                                   그래서인지 명동에서 앉을 만한 벤치를 찾게 되면
                                                                            왠지 고맙다.


                                                   편한 의자와 커피를 찾아 다니던 중 발견한 커피愛.

                                                                   참 빙수스러운 빙수를 팔고.

                                                 커피 한 잔 시켜놓고 피아노 연주를 들을 수 있는 곳.

주말명동은 참 만만치 않지만,
커피愛는 또 가고 싶다.

저작자 표시
신고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
  1. 현정 2009.09.29 03:0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빠, 도대체 카메라 뭐 쓰는 거임? 궁금해 죽겠음.. 난 왜 이 시간에 퇴근도 안하고 오빠 블로그나 알짱거리고 있는 거임.. ㅠ.ㅠ 흑

  2. 유비쿼터스카페 2009.09.29 15:5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Ricoh GX-100을 씁니다.(보정한다니까ㅋ) 근데 '왜 이 시간'도 어느정도지 새벽 3시가 말이 됩니까. 나중에 내 딸은 라디오 안보낼란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