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섯 번째 이야기

시작-

 

 

이비스 호텔 1층에는 스타벅스가 있어서

몸도 깨울겸

아침에 커피 한 잔 하기에 좋다.


우린 굳이 스타벅스에 앉을 것 없이

방으로 사와서



하버뷰와 함께

시원한 방에서 따뜻한 라떼 한 잔 하면서

나갈 채비를 했다.

  


시작은 언제나 트램-

버스에 비해 덥긴 하지만


정류장 간 거리가 짧고

심플한 루트로 자주 다니기 때문에

길 찾기엔 더 좋다.


뒤에서 타서 앞으로 내리고

내릴 때 옥토퍼스 카드를 찍으면 된다.



첫 번째 스케쥴은 '제니쿠키' 구입

줄도 길고 늦으면 못산다는 얘기도 많아서

꼭 사야겠다 싶은 맘은 없었는데


'제니베이커리 셩완점'이 숙소에서도 가깝고

오전 10시 남짓 갔더니

대기도 없이 바로 구입할 수 있었다.


'4 Mix Butter Cookies'를 사면 되고

작은 게 70hkd, 큰 게 130hkd다.

먹어보니 굉장히 달고 부드럽긴 하더라-


선물하고 먹을만큼 사고

배를 채우러 소호거리 쪽으로 걸어갔다.



홍콩 여행 블로그에도 자주 소개된

'침차이키(沾仔記)'


역사가 깊은 완탕면 전문점이라 그런지

가게 입구에 미슐랭 가이드가 6장이나 붙어 있다.



대표메뉴 중 하나인

소고기 누들-


비주얼이 단순하긴 해도

입에 착 감기는 맛이 남다르긴 했다.


∴ 소호거리에 간다면 맛보길.



근처 편의점에 음료수 한 잔 하러

들렀는데


바로 맞은 편이

주윤발도 사랑한 밀크티 전문점

'란퐁유엔'이었다.



깔끔한 단맛이랄까-

밀크티를 즐겨 마시지 않아서 잘 모르겠지만

마셔볼 만 했다.



다니다 보니

전날 너무 많이 걸어 그런지 벌써 노곤해서

마사지를 받아보기로-


웹서핑으로 찾아보다

여기 저기 많길래 적당히 골라서 들어갔다.



난 마사지라는 게 시원해 본 적도 없었고

발 마사지는 난생 처음이었는데


와- 정말

이래서 발마사지를 받는구나 싶을 정도로

아저씨 곰발바닥을 완전 애기발로 만들어줬다.


발바닥 피부가

유니크 엉덩이처럼 보드랍게 느껴지다니-

이 날은 정말 그 기운으로 걸었다.


발마사지는 필수다.


다만 참고로

유효기간은 그 날 하루로 끝이다.



소호거리 감상이 시작되는

포인트 부근


우린 여기까지 걸어갔기 때문에

미드레벨 에스컬레이터를 타진 않았다.



이 곳 앞뒤 좌우로

펍이나 카페, 각종 용품숍들이

즐비하게 모여있다.


 

우린 본격적인 산책에 앞서

쉬어가기 딱 좋은 테라스펍에 앉아

맥주 한 잔 마시며 목을 축였다.



'Stauntons'란 곳이었는데

찾을 필요도 없이 눈에 잘 띄는 곳에 있다.




웨지감자를 시키고 싶었으나

안보여서 아무 감자안주를 시켰는데

생각보다 맛있었다.


레시피도 복잡하지 않을 것 같은데

해봐도 좋을듯.



이제 여기저리 둘러 볼 시간-



술취한 오리 레스토랑 앞에서

시크한 아네스



어떤 골목을 돌아도

아기자기한 가게들이 많다.




이 계단길은 <마녀사냥> 멤버들이

 맥주를 마시며 앉아 쉬던 곳이다.


H.E.A.T라는 펍인데

우리가 갔을 땐 문을 닫고 있었다.



세상 편한 고양이 한 마리-

매끈한 털과 당당한 눈빛으로 보아

길 고양이는 아니다.



어느 가게 앞의 아인슈타인과

핑크색 벽에 "Love is the answer'라는 문구와

선인장이 참 잘 어울린다.



양조위의 단골집이라 소개된 국수 맛집

'구기우남'

배도 안고프고 줄도 길어 미련없이 패스-



이름 모를 이 가게는

유니크 선물을 살까하고 들어갔는데

비싸기도 하고

아들스런운 아이템은 별로 없었다.



인테리어숍도 돌아보고

여기저기 구경하다보니 얼추 다 돌아본 것 같다.


쉴 때도 됐다싶어 꽃가게를 함께 끼고 있는

카페로 들어갔다.



영화보다 영화같은 앵글로 앉아 있던

어느 외국인 부부



역시나 가게 안은 또 엄청 시원해

따뜻한 커피를 골랐고

작지만 강렬한 딸기타르트도 시켰다.



심플한 테이블이지만

장미 생화가 더해지니 더 오붓하다.



오후 내내 많이 걷고 많이 둘러봤으니

이만해도 좋다 싶을 무렵

다시 간 길을 돌아 숙소로 돌아왔다.


소호거리는

특별히 메인포인트를 두지 않고

행선지 없이 아무 골목 아무 가게로도

돌아다녀 볼 만한 곳이었다.


무조건 적당히 쉬면서

한나절 마구 다녀보길 바라며-


몇 번을 가도 실패하지 않을 듯한

소호거리 감상

fin.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