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OG ARTICLE Trip Alone | 1 ARTICLE FOUND

  1. 2010.11.12 [유비트립 Paris] 파리지앵 유비 - 출국, 그리고 숙소 앞까지 (2)


                                                               사실 난 스페인에 가고싶었다.
                                     바르셀로나 Camp Nou 구장에서 FC바르셀로나 경기를 보고 싶었고,
                                             가우디의 건축물을 보고 싶었고, (세뇨리따를 보고싶었고)
                                              마드리드와 발렌시아를 돌며 축구장 투어를 하고 싶었다.

                                                      하릴없이 실시간 항공사이트를 뒤적거리던 중
                                    리현누가 소식을 듣고 대번에 파리행 특가항공권 사이트를 네이트에 띄웠고,
                                      난 리오넬 메시보다 빠르게 파리행으로 마음을 돌렸다. (리현누 merci-)


                                              허나 문제는 그게 아니었으니, 팀장이 꽤나 진지한 말투로
                                               이미 결제가 끝난 항공권의 위약금을 알아보라고 한 것.
                                   예스24 택배아저씨도 민망할만큼 절묘한 타이밍으로 여행준비는 올스탑-

                                                       삼시세끼를 푸념으로 떼우며 며칠이 지나고
                                                팀장님은 10%의 위약금을 처리할 방법을 못찾은건지
                                         월요일 출국편을 앞둔 전주 금요일에 휴가를 (그야말로) 허-했다.


                                                                        결국 떠나게 됐다.
                                                          서해 동해만 건너다 이제 대륙을 건넌다.


                                                           혼자 먼 곳으로 떠나는 건 처음임에도
                                    수하물을 부치고 간소한 차림으로 탑승할 때까지 의외로 내내 차분했다.
                                                       긴장이나 흥분을 내보일 사람도 없었지만
                                                       어쩌면 그게 오히려 홀가분한 느낌이었다.


                                                                             열 두 시간,
                                                  먹던 끼니시간과 무관한 두 번의 기내식이 지나고
                                                                    그렇게 파리에 도착했다.


                                                 다시 꺼내든 아이폰에 뜬 생소한 통신사업자 "SFR"
                                                         여행하는 동안 자기가 알아서 통신사를
                                                      SFR, Orange, Bouygues로 바꾸긴 하던데
                                           1분당 발신요금이 2,850원인 관계로 한 번도 사용하진 않았다.


                                                           숙소로 가도 될 저녁시간이었지만,
                                          어디든 내리고 싶은 맘에 환승역이 많은 Chatelet에 내렸다.


                                             (촌스럽게도) 모든 것이 생경한 공간에 빠져버린 듯한 기분.
                                       tlth 캐리어가 좋은 건지 내 맘이 가벼운건지 한참을 헤매고 다녔다.
                                                           사실 퐁피두센터를 찾으려고 했지만,
                                               결국 찾아 낸 곳은 '아까 그길'과 '아까 그곳' 뿐이었다.


                                                  한 시간을 넘게 흥에 취해 다니다 숙소로 발을 돌렸다.
                                  폰에 저장한 사진을 더듬어 찾아간 곳엔 꽤 많은 한국인 여행객이 있었는데,
                                          마당이 트인 중대 앞 하숙집처럼 너나 할 것 없이 맥주를 마시며
                                                가본 자 만이 알 수 있는 각자의 여행담을 나누고 있었다.

                                         그 속에 섞여 맥주 몇 병을 비우고 이층침대 속으로 파고 들었다.
                                                시차 때문인지 기대감 때문인지 몇 번 깨긴 했지만,
                                                                  생각보다 편한 잠자리였다.


                                              다음날 아침, 식사시간 전에 숙소 근처로 산책을 나왔다.
                                  누구에겐 일상인 그곳. 내겐 뷰파인더에 차곡차고 담고 싶은 풍광이었다.


                                                           모든 것이 물 흐르듯이 순조로운 아침.


                                       "작은 물병 하나, 먼지 낀 카메라, 때묻은 지도 가방 안에 넣고서~"


                                                                파리지앵 유비의 트립얼론 시작-

저작자 표시
신고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
  1. S 2010.11.15 09:0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P 스웨터(?) 참 이쁘구나 ㅋㅋ두근두근 파리다^^

  2. 유비쿼터스카페 2010.11.15 23: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냥 티샤스야ㅎ 사진은 많은데 올리려니 일이네ㅋ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