낙산으로 간다.
단지 칸예를 보기 위해서.
디오씨도 좋고, 하우스룰즈도 좋고, 슈프림팀도 좋(고 비키니도 좋)지만
오로지 칸예를 보기 위해서 낙산으로 간다.
(영스 야수작가님 너무 어프리시에이릿!)


내  허벅지 칸예 닮았다.


영동고속도로를 기분좋게 달리는 동안
옆차선에서는 yf소나타가 급정거를 못해 앞차를 훅- 받아버렸다.
yf 보닛은 시원하게 접혔고 우리는 "어떡해"라 외쳤지만 입가엔 왠지 미소가 흘렀다.


낙산해수욕장에 도착하자 마자 우릴 맞아준 패러글라이더.
해지고 깜깜한데도 나는 걸로 봐서 근무중(분위기 띄우고 부감샷 찍고)이었던듯.


브랜드와 제조공정이 불분명한 내 선글라스.
나름 해변에 어울리는 풍모를 지녔다.


입구에서 무려 이틀권 티켓팔찌를 두른 뒤 입장.
쿵쿵쿵- rpm은 높아져만 간다.


무대가 가까워 온다.
throw your elbow's up!


live 첫 무대는 슈프림팀. 쌈디는 "여기 'ㅈㄴ' 재밌는데!"라며 분위기를 띄운다.
앵글을 내리면 반은 수영복 차림이나 시절이 하수상하여 손만 담는다.


슈프림팀 공연이 끝나고, 바베큐삼겹살과 생맥으로 배를 채운 뒤
바닷가에 누워 디제잉을 들으며 다음공연을 기다렸다.
아- 이건 뭐 무릉도원이 예 아닌가.


뭐 크게 의미는 없는 그저 '손' 연작.



역시 크게 의미는 없는 그저 '발' 연작.


이 날 하늘은 유난히도 예뻤는데
잘 잡은 앵글에는 남자놈들만 걸렸다.(게라러히어..)


칸예 공연을 기다리며.
세팅은 한 시간이 넘게 걸렸는데, 기다림보다 힘든건
내게 허락된 공간이 끽해야 210mm*297mm(그래 A4)라는 것-


work it, make it, do it, makes us harder, better, faster, STRONGER!!

내 온몸은 공연을 즐기는 데만 쓰고 싶어
리코는 이때 안챙겼다.

그래도 칸예 사진은 남기려고 다른 블로그에서 몇 장-
위에서부터 photo by kunis / kara / stay01
(주신 적 없지만 감사합니다 땡큐)

그는 한 시간으로 예정된 공연시간을 훨씬 넘길동안
mr도 전혀 없이 완벽히 갖춰진 세션 앞에서
단 1분도 쉬지 않고 수트색만큼이나 강렬한 사자후를 뿜어냈다.

숨이 턱턱 막히는 무더위 때문인지
수천명이 바로 곁에서 쏟아내는 땀냄새 때문인지
드디어 두 눈으로 목격하는 그의 라이브 때문인지
종국에는 나지막히 현기증이 일었다.

공연 영상은 아래 이 분이 열심히 담아주셨다.
http://blog.naver.com/stay01?Redirect=Log&logNo=130091687336

그러고나서 아무 곳에나 드러누워 한동안을 쉬다가
자정에야 도착한 디오씨의 공연에 다시 날뛰었고,
2am이 넘어 시작된 하우스룰즈 공연을 몸을 흔들며 멍하니 보다가

바닷가에 누워 밤을 지샜다.

우린 잠든 게 아니라 단지 음악을 들으며 눈감고 누워있었던 것 뿐인데,
근처 가까이 앉은 여자분들은 야한(경험)얘기를 한참이나 떠들었고
"거 뭐 들립니다" 할 수는 없어 잠자코 음악과 함께 듣다보니 새벽이 밝았다.


이윽고 '보라, 동해에 떠오르는 태양'을 보며 컵라면을 먹던 j는
"나 이제 연애를 해야겠다"며 단무지만큼 노란 탄식을 아스라히 뱉고야 말았다.

그 날 저녁의 공연도 볼 수 있다는 걸 내 팔목이 증명하고 있었지만
우린 (약간의) 피곤함과 (감당 못할) 외로움에 그냥 서울로 돌아왔다.

그래도 칸예는 정말 vip!
저작자 표시
신고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
  1. 힂작가 2010.08.11 14:1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다시봐도 콧구멍을 벌름거리게 하는 그의 팔라인 - j의 사진기에 누워있는 사진을 기대했지만 풀지 않으셨나보군- 안지 4년만에 제일 잘 나온 사진같은데,

  2. 조양 2010.08.15 03:2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진이 mvp감이다 ㅋㅋㅋ 레알 쵝오!!!



   
   


연이틀 찾은 (아담한) 목동경기장.
전날은 깔끔하게 이겼지만, 이 날은 결국 연장 12회까지 승부를 못냈다.
고마 쌔리마 딱마 이기면 좋겠지만 no matter.

그나저나 야구 유니폼이 좀 사고싶어졌다.


이거!
저작자 표시
신고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
  1. 힂작가 2010.07.15 10: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입장권 팔찌 끼고 잘거라 해놓고 집에 오자마자 그냥 뜯어내다 안뜯겨서 가위질- 대웅오빠 이름이 이대호인 줄 알았으나 여자친구도 이대호여서 그가 이대호가 아님을 알아낸 순간의 홈런. 오목교역 트라우마

  2. 조양 2010.07.19 04:2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빠 오목교역에서 울회사 5분인데 전화하지.. 그나저나 내 티스토리 어떡해 마음의 짐이야 나 카메라 케이스 밑에 끼우는 나사도 잃어버렸어 진짜 불쌍한 우리 펜양 ㅠㅠ

    • 유비쿼터스카페 2010.07.19 09:1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오목교역 keep in mind~ 펜이며 티스토리며 충동질한 사람으로서 나도 일련의 사태에 책임이 있겠지.. 내가 펜 지방구경도 시켜주고 그대 티스토리도 업데이트 할테니 펜 좀 줘볼래좀?




3회차를 맞은 자체지정 무비얼론데이.
뭐 결과적으론 극장이 모모인 까닭에 이대후문男이 '급'합류했다.
내내 보고싶었던 <인디에어>. 원제는 <up in the air> 되겠다.


1년의 322일이 출장 중인 라이언 빙헴.
달에 간 사람보다 적다는 항공 마일리지 천만을 앞둔 프리미엄의 남자.
초반 30분 동안의  빙헴(혹은 스크린 속 저 사내 클루니!)은 누구나 닮고 싶은 모습이다.
구속됨 없이 어디든 갈 수 있는 가뿐한 삶이란 '때론' 좋지 아니한가.


그 순간, 숙련가의 관록을 위협하는 초심자의 도전.
멘토의 삶에 균열을 일으키는 당돌한 멘티.
돌을 던진 강물은 얼어있어 어림없지만 사라지지 않고 천천히 녹아든다.
 

동시에 삶 속으로 들어오는 이 여자 알렉스.
"너를 만지면 손 끝이 따뜻해 온 몸의 너의 온기가 퍼져,
소리 없는 정이 내게로 흐른다."
서서히 변해가는 라이언 빙헴. 그럴 수 밖에. 그도 사람인걸.

그러다 뒤통수를 맞는다.
그에게 그녀는 운영체제이나, 그녀에게 그는 어플리케이션이다.


그는 모든 곳에 있지만, 어느 곳에도 없다.
마지막 순간 캐리어 손잡이를 놓아버린 멍한 눈빛.
역시 깃털같은 삶이란, '때론' 좋지만 전부가 될 순 없는 것.

그래서 이 영화 뭔가 '좀' 교훈적이었다. 적어도 나에겐.
저작자 표시
신고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
  1. 2010.04.08 09:2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2. 유비쿼터스카페 2010.04.08 14:4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포.인.트. 종종 타고 와요~ㅋ